발암물질 알고도 밀수·사용했다…밀수업자·치과의사 덜미

불법 치과치료제 밀수입·유통한 일당 검거
밀수 총책 1명 구속, 치과재료상 23명, 치과의사 8명 입건


1급 발암물질이 함유된 신경치료 약제가 국내 일부 치과에서 사용된 것으로 드러났다.

관세청 부산본부세관은 1급 발암물질이 함유돼 부작용을 일으키는 수입 금지 치과의료 약제인 ‘디펄핀(Depulpin)’을 밀수입한 혐의(의료기기법 및 관세법 위반) 등으로 40대 A씨를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세관은 또 밀수 디펄핀을 치과 의원에 유통한 치과 재료상 23명과 이를 환자에게 투여한 전국의 치과의사 8명을 같은 혐의로 입건했다.

세관에 따르면 A씨는 치과 재료상사 근무 경력을 바탕으로 2014년부터 2020년 1월 사이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세 차례에 걸쳐 3000여만원 상당의 디펄핀 총 273개(약 3만2000명 투약분)를 구매한 뒤 블라디보스토크 공항에서 러시아 여행객 가방에 숨겨 밀수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렇게 밀수한 디펄핀을 서울과 경기, 대전, 대구, 부산 등 전국 치과 치료상 등에게 유통한 것으로 세관 조사 결과 드러났다. 1개당 7만~8만원에 밀수입한 디펄핀은 치과 치료상에서 개당 12만원, 치과 의원에서 14만~15만원에 거래됐다.

세관은 일부 치과 의원에서 투약을 위해 보관 중이던 디펄핀 24개(2880명 투약분)를 압수했다. 나머지 디펄핀은 이미 3만여명 의 환자들에게 불법 처방된 것으로 보고 있다.


디펄핀은 치과에서 치아 신경치료를 진행할 때 사용하는 임시수복재의 하나로, 1급 발암물질인 ‘파라폼알데하이드’(49%)가 주성분이다. 디펄핀을 잘못 사용하면 잇몸 괴사나 쇼크 증상 같은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12년 6월 디펄핀에 대한 의료기기 허가를 취소하고 수입과 사용을 금지했다.

부산본부세관은 “A씨 등은 디펄핀이 부작용 때문에 수입과 사용이 금지된 사실을 잘 알면서도 치료에 편리하다는 이유로 지속해서 유통·사용했다”고 밝혔다.

세관은 A씨 등과 같은 유사한 불법 수입・유통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는 한편 불법 의료기기 밀수입을 효과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휴대품·국제우편·특송화물 검사 등을 강화하고 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