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윤미향 당원권 정지…이상직·김홍걸은 윤리감찰단 회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주시와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16일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의원과 재산신고 누락 및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홍걸 의원을 새로 출범시킨 윤리감찰단에 회부했다. 또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관련 의혹으로 검찰에 불구속 기소된 윤미향 의원에 대해서는 당직과 당원권 정지를 최종 결정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최인호 수석대변인이 국회 소통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회의 결과 이상직·김홍걸 의원에 대해 윤리감찰단의 즉각적 조사와 판단을 요청키로 했다”며 “이·김 의원 건이 윤리감찰단의 조사대상 1호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이 이날 출범시킨 윤리감찰단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을 계기로 국회의원·지방자치단체장·지방의원 등 자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감찰을 전담하기 위해 설치키로 한 당 대표 직속기구다.


윤리감찰단의 첫 조사 대상이 된 이 의원은 이스타항공의 임금체불과 605명의 임직원 대규모 정리해고 사태로 논란이 되고 있다. 김 의원은 4·15 총선 비례대표 후보 등록 당시 10억원대 분양권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재산신고에 누락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또 2016년 연달아 주택 3채를 구입했다는 의혹이 더해지며 투기 논란이 일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낙연 대표는 윤리감찰단의 즉각적인 활동 개시를 위해 운영규칙 제정과 실무진 배치 등 만반의 준비를 지시했다고 최 수석대변인은 강조했다.


정의연 기부금 및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지원금 유용 등의 의혹으로 고발돼 업무상 횡령·배임, 보조금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윤 의원에 대해서는 당직 및 당원권 정지를 의결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당은 윤 의원에 대한 검찰의 기소를 송구스럽고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앞으로 당은 법원의 판단에 따라 조치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