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YG·승리 이어 초신성까지… 도박 스캔들 얼룩진 연예계

(왼쪽부터) 양현석, 성제, 윤학의 모습. 사진 뉴시스, 소속사

연예계에 도박 스캔들이 잇따라 터졌다. 그룹 슈퍼노바(초신성) 멤버 윤학과 성제의 원정 도박 사실에 이어 개그맨들이 불법 도박장을 운영했다는 혐의가 연달아 드러났다. 앞서 양현석과 승리도 원정 도박 혐의로 재판이 진행 중이고, 김호중의 불법 도박 사실도 뭇매를 맞은 상황이다.

해외 원정도박 혐의로 14일 입건된 윤학, 성제가 혐의를 인정하고 사과문을 15일 발표했다. SV엔터테인먼트는 “윤학, 성제의 부주의한 행동으로 인해 좋지 않은 소식으로 아껴주신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윤학, 성제는 여행 중 안일한 생각에 부주의한 행동을 하게 된 점에 대해 깊이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2016~2018년 필리핀의 한 카지노에서 700만원에서 5000만원의 판돈을 걸고 ‘바카라’ 도박을 한 혐의를 받는다. 특히 이 중 한 명은 한국인이 운영하는 불법 온라인 도박 사이트도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도박 목적으로 필리핀에 간 것이 아니라 우연히 하게 됐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폭력 조직원 연루 정황을 확보해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2007년 그룹 초신성으로 데뷔해 주로 일본에서 활동했다. 2018년 9월 5인조로 재정비해 슈퍼노바라는 새 이름으로 SV엔터테인먼트와 계약했다. 윤학은 지난 4월 유흥업소 종사자와 접촉 후 국내 연예인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개그맨 김형인. 뉴시스

여기다 개그맨 김형인도 불법 도박장을 개설해 지난 1일 재판에 넘겨졌다는 혐의가 최근 드러났다. 그는 동료 최모씨와 함께 2018년 초 서울 강서구의 한 오피스텔에 불법 도박장을 만들고 ‘홀덤’ 판을 깔았다. 판돈은 기본 수천만원이었고, 이들은 중개 수수료를 받아 챙긴 것으로 보인다.

김형인은 직접 불법 도박에 참여한 혐의도 받는다. 현재 그는 도박한 것은 맞지만 불법 도박장을 직접 개설하지는 않았다는 입장이다. 동료 최씨에게 빌려준 돈이 불법 도박장 개설에 쓰였으나 자신은 이를 몰랐다는 주장이다. 김형인은 2003년 SBS 7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앞서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도 상습 도박 혐의를 받았다. 연예계가 도박으로 얼룩진 지금, 승리도 상습 도박 혐의도 법정에 선다. 16일 승리의 해외 투자자 성매매 알선 혐의 등과 함께 상습 도박 혐의를 다룰 재판이 군사법원에서 열린다. 그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소재 카지노에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해마다 1~2회 개인 돈으로 수억원대 상습도박을 한 혐의를 받는다. 여기다 2015년 12월부터 2016년 1월까지 수차례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기소됐다.

지난 9일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도 원정 도박 혐의 첫 공판 기일에 참석했다. 양 전 대표는 2015년부터 2019년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있는 카지노에서 20여 차례에 걸쳐 판돈 4억여원 상당의 바카라·블랙잭 등 도박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트로트 가수 김호중도 과거 불법 도박을 수차례 했던 사실을 지난달 인정하고 사과했다.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김호중이 처음에 편의점을 통해 (합법) 스포츠토토를 했지만 이후 전 매니저 권모씨의 지인 차모씨의 권유로 불법 스포츠토토를 시작했다”며 “3만~5만원 정도씩 여러 차례 배팅했다. 잘못에 대해 스스로 인정하고 추후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