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정치는 한때 지나가는 바람…국군이 휩쓸려서야”

홍영표 “쿠데타 세력 공작” 발언했다가 사과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연합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휴가 의혹에 대한 국방부 대처를 질타했다.

홍 의원은 16일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자로 나서 “최근에 추미애 장관 아들 문제에 대해 국방부에서 입장 표명한 것을 보고 시중에서는 국방부가 아니고 ‘추(秋)방부’라고 한다. 나라를 지키는 부서가 아니고 추미애를 지키는 부서라는 것”이라며 “그런 말이 나올 정도로 군 위상이 폭락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는 한때 지나가는 바람에 불과한 것인데 여기에 휩쓸리면 군이 국군이라고 할 수 있느냐”라며 “부끄러움을 느껴야 한다. 명심하라”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질의 이후 페이스북에 재차 국방부의 대처를 지적하며 “제복에 대한 존경심이 이렇게 추락하고 없어진다면 대한민국 군인들은 비난을 면키 어려울 것이다. 명예와 자긍심 없는 군대는 오합지졸에 불과하다”며 “부디 군인답게 처신할 것을 간곡하게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인사청문회에서는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쿠데타 세력이 국회에 와서 공작한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홍 의원은 “과거에 군을 사유화하고, 정치에 개입하고 그랬던 세력들이 옛날에는 민간인 사찰하고 공작하고 그랬다”며 “명백한 사실이 있음에도 추 장관 건은 사실을 조작하고 왜곡하는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한기호, 신원식 의원이 문제를 제기하자 홍 의원이 “두 분에게 그런 말을 한 것은 아니다. 유감 표명한다”고 말하면서 논란은 일단락됐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