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 아들 휴가 민원 전화, 여자 목소리인데 남편 이름 댔다”

서욱 “수사 끝나면 미흡한 부분 손보겠다”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휴가 연장을 문의하는 전화가 여성 목소리였지만 추 장관 남편의 이름을 댔다는 제보가 나왔다.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은 16일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서모씨 휴가 연장 관련해서 문의든, 부탁이든 전화가 왔다고 한다. 어떤 여자분 목소리였는데 이름을 확인해 보니 추 장관 남편분으로 기재돼 있다고 한다”며 “이런 제보가 들어왔기 때문에 검찰에서 조사하겠지만 장관이 검토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다만 신 의원은 제보자가 누군지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고 했다. 서 후보자는 “국방부가 최대한 사실 그대로 검찰에 제출하고 당당하게 임하기 바란다”는 신 의원의 당부에 “네”라고 짧게 답했다.

신 의원은 또 ‘카톡 휴가 연장’ 관련해서도 “이번 기회에 전반적으로 다시 병가, 휴가 규정을 정리해야 한다. 후보자께서 엄정한 군 기강 차원에서 전반적으로 정리해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서 후보자는 “수사가 끝나면 행정적으로 미흡한 부분을 포함해 제가 손봐야 할 것이 있다. 다만 군의 전반적 상황은 아닌 것 같다”며 “그렇지만 이 부분에 대해 전체적으로 살펴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