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자투성이’ LH 아파트… 3년간 타일·도배·오배수 2만4천건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최근 3년간 공급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하자가 2만4000여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16일 김희국 국민의힘 의원이 LH에서 제출받은 ‘주택유형별 하자발생 현황’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작년까지 3년간 LH가 공급한 임대와 분양 주택에서 발생한 하자는 총 2만4117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유형별로 보면 장기임대(국민·행복·영구)는 총 4462건의 하자가 발생했다. 오배수 등 불량이 1911건, 도배 불량은 1261건, 타일 불량 706건 등이다.

공공임대(5·10년)는 총 1만297건으로 타일 불량 3360건, 오배수 등 불량 2324건, 도배 불량 1904건이다.

분양주택도 9358건의 하자가 발생했는데, 타일 불량이 2821건으로 가장 많았고 오배수 등 불량 2307건, 도배 불량 1912건 등 순이었다.

입주민들이 하자로 큰 불편을 겪고 있는 가운데 누수 피해도 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5년간(2015년~작년) LH 임대 아파트에서 총 3180건의 누수 하자가 접수됐다. 이로 인해 의류, 침구류, 가구류, 생활용품 등에서 100건의 피해가 발생했다.

연도별 누수피해 현황을 보면 2015년 430건 접수에 13건 피해, 2016년 920건 접수에 14건 피해, 2017년 603건 접수에 13건 피해, 2018년 683건 접수에 28건 피해, 2019년 544건 접수에 32건의 피해가 생겼다.

김희국 의원은 “LH는 타일과 도배, 오배수 등에 대한 하자를 적극적으로 보수하고 각종 하자로 인해 입주민들이 겪고 있는 불편을 줄일 수 있는 근본적 해결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