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행복한 파산자”…피니, 전 재산 9.4조원 기부

면세점 재벌 척 피니 전 재산 기부


기부왕으로 유명한 미국 사업가 척 피니가 전 재산을 기부하고 ‘파산’했다. 하지만 그는 “더 없이 행복하다”고 했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는 공항 면세점 사업으로 큰돈을 벌었던 찰리 ‘척’ 피니(89)가 14일(현지시간) 자신의 자선재단 ‘애틀랜틱 필랜스로피’의 남은 돈을 모두 기부하고 재단을 해체했다고 15일 보도했다.

기부금의 구체적인 사용 부문은 피니가 수학했던 코넬대 10억달러를 포함해 교육 부문에 37억달러, 사형제 폐지(7600만달러)를 포함한 인권과 사회변화 8억7000만달러, 건강관리 7억달러, 오바마헬스케어 지지 7600만달러 등이다.

건강관리 부문에는 베트남 건강관리 사업 2억7000만달러와 캘리포니아대 뇌 건강연구소 지원 1억7600만달러가 포함됐다.

그는 또 마지막으로 코넬대에 3억5000만달러를 지원해 뉴욕시의 낙후한 지역인 루즈벨트섬에 공대캠퍼스 설립을 지원키로 했다.

살아있는 동안 가진 재산을 모두 사회에 헌납하겠다고 공언해온 피니는 이로써 이날 마지막 기부를 포함해 평생 기부금이 80억달러에 달하게 됐다.

그는 2012년 아내와 은퇴 후 생활을 위해 200만달러만 따로 챙겨두었으며 나머지는 모두 기부하겠다고 말했다.

포브스는 ‘죽을 때는 파산 상태이고 싶다고 했던 억만장자가 마침내 뜻을 이루게 됐다’고 했다.

피니는 그동안 기부 활동을 비공개적으로 해왔다. 포브스는 비밀스럽지만 왕성한 기부 활동을 펼친 그를 ‘자선 분야의 제임스 본드’라고 칭했다.

피니는 “빈털털이가 됐지만 더 이상 행복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생전에 목표를 이루게 돼 매우 만족스럽고 좋다. 이번 여행의 동반자들에게 감사하며 내가 진짜 살아있는 동안 전 재산을 기부할지 궁금해했던 사람들에게는 ‘해봐라, 정말 좋다’고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의 이런 평소 소신은 세계적인 자선가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와 투자회사 버크셔헤서웨이를 이끄는 워런 버핏 등에도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유명하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