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秋 아들을 안중근의사 빗댄 여당…‘쿠데타세력’ 지칭도

일부 여당 의원들 위험수위 발언 계속
국민정서와 거리 먼 발언들 부메랑
여당 내에서도 자성 목소리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특혜 휴가 의혹에 대해 그동안 적극 엄호에 나섰던 여당이 이번에는 서모씨를 안중근 의사에 빗댔다. 서씨가 ‘나라를 위해 몸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이라는 안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하기 위해 무릎이 아픈데도 병역을 정상적으로 마쳤다는 취지다. 의혹을 제기한 야당에 대해선 “쿠데타하다 안 되니까 국회에서 공작을 한다”는 주장도 했다.

야당은 여당 의원들의 추 장관 아들 감싸기가 도를 넘고 있다고 비판했다. 추 장관에 대한 옹호 발언이 오히려 국민 정서를 자극하면서 논란만 키우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6일 현안 브리핑에서 서씨에 대해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논평을 통해 “야당은 가짜뉴스로 국방 의무를 다한 군 장병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대정부질문이 추 장관 아들 청문회로 변질되고,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도 실체 없는 정쟁이 계속되고 있다”며 “명확한 사실관계는 추 장관 아들이 군인 본분을 다하기 위해 복무 중 병가를 내고 무릎 수술을 받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는 홍영표 민주당 의원이 국민의힘 의원들을 ‘쿠데타 세력’으로 지칭해 청문회가 한때 파행됐다. 이채익 국민의힘 의원이 현씨 실명과 얼굴 사진을 공개한 황희 의원에게 사과를 요구하자 홍 의원이 “옛날에 민간인을 사찰하고 공작해 쿠데타까지 일으키다 안 되니까 국회에 와서 공작한다”며 “가짜뉴스로 공작해야 하나”고 날을 세웠다. 야당 의원들이 강력 항의하고 퇴장했다. 청문회는 홍 의원이 사과한 뒤에야 예정보다 40분 늦게 시작됐다.

여당의 추 장관 옹호 발언이 의도와 다르게 논란을 키운 것은 처음이 아니다. 전날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군 휴가 절차에 대해 “부득이한 사유가 있으면 전화나 메일, 카카오톡 등으로 신청할 수 있다”고 했다가 ‘군 복무가 캠프장이냐’는 야당 의원들의 반발을 샀다. 정청래 의원도 “식당 가서 김치찌개 시킨 것을 빨리 달라고 하면 이게 청탁이냐 민원이냐”라고 해 논란을 만들었다. 우상호 의원은 카투사를 ‘편한 군대’ 발언으로 논란을 낳았고, 황희 의원은 제보자를 ‘단독범’으로 표현하며 실명을 공개한 뒤 논란이 되자 사과했다.

일각에선 추 장관을 야당으로부터 보호하려는 여당 의원들의 메시지가 일반 국민들이 느끼는 정서와 거리가 있고, 그 결과 의도와 다르게 불필요한 논란만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상황이 이렇게 번지자 민주당 내에서도 불필요한 언사는 줄여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박용진 의원은 CBS 라디오에서 “교육과 병역은 온 국민의 관심사이자 역린으로, 예민하게 다뤄져야 하고 낮은 자세로 처리돼야 한다”며 “국회의원으로서 의혹 자체에 대해서, 청년들의 허탈감에 대해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금태섭 전 의원도 “의원들이 여기저기서 앞다퉈 한마디씩 하는 걸 들어보면 눈과 귀를 믿을 수 없을 정도”라고 우려했다. 김성수 한양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우리는 거대 악과 싸웠기에 사소한 문제는 잘못이 되지 않는다’는 정서가 기저에 깔린 물타기성 발언들”이라고 지적했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국민을 두려워하지 않기에 국민 정서를 넘어선 발언도 가능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