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버리면 집에 배달시킨다” 실천한 태국 환경장관

관광객에게 돌려보내기 위해 모인 쓰레기, 와라웃 신빠-아차 천연자원환경부 장관 페이스북

태국에서 환경부 장관이 국립공원 캠핑장에서 쓰레기를 치우지 않고 간 관광객들에게 해당 쓰레기를 그대로 모아서 보내도록 지시해 국민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16일 일간 방콕포스트 등은 와라웃 신빠-아차 천연자원환경부 장관이 페이스북에 카오야이 국립공원 관계자들이 쓰레기를 박스에 포장해 이를 버린 사람에게 돌려보내는 사진을 게재했다고 보도했다.

태국 국립공원에서는 등산객이나 캠핑객이 버린 플라스틱이나 폐비닐 쓰레기 때문에 야생 동물들이 죽는 경우가 빈번하다.

와라웃 장관은 해당 게시물을 올리기 전 공원의 버려진 쓰레기 사진과 함께 “당신이 남긴 쓰레기 때문에 야생동물은 죽을 수 있다”며 “이 경우 당신의 모든 쓰레기를 모아서 기념품으로 우편배달시킬 것”이라는 경고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관광객이 버리고 간 쓰레기를 담은 우편 상자를 들고 있는 국립공원 관계자 와라웃 신빠-아차 천연자원환경부 장관 페이스북

와라웃 장관은 경고에 그치지 않고 이를 행동에 옮겼다. 그는 공원 관계자가 쓰레기를 우편으로 보내는 모습을 찍은 사진과 함께 “행동을 바꾸고 새로운 표준을 만들고 의식을 가지고 여행을 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지금부터 우리는 엄격하게 법률에 따라 (공원을) 운영할 것”이라고 했다.

또 공원 관계자들은 쓰레기를 무단으로 버린 사람들을 국립공원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와라웃 장관의 결단력 있는 조치에 ‘천연 자원의 보존을 위해 일하는 분. 존경한다’ ‘아주 좋은 정책. 우리는 매우 강하게 이를 적용해야한다’는 식의 댓글 수백개가 달리는 등 태국 국민들의 반응은 뜨겁다. 한 누리꾼은 주변 관광지 사진을 올리며 “우리 지역도 술꾼들이 이렇게 한다”며 비슷한 대처를 해달라는 댓글을 올리기도 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