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티 영상 올리는 윤지오가 ‘소재불명’이라는 법무부

윤지오 인스타그램 캡처

‘장자연 리스트’ 사건 증언자로 나섰다가 거짓말·후원금 사기 의혹 등에 휩싸여 수사를 받고 있는 배우 윤지오의 근황이 전해졌다. 그가 생일파티 영상을 게시하는 등 지속적인 SNS 활동을 하고 있지만 법무부는 ‘소재 불분명’을 이유로 지명수배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법무부로부터 받은 답변 자료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윤지오의 해외 출국을 사유로 지난 5월 11일 기소중지 처분을 내렸다. 법무부는 “윤지오의 소재가 불분명한 상태여서 체포영장을 발부받고 지명수배했다”며 “인터폴 수배와 형사사법 공조시스템을 활용해 신병 확보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조 의원은 “법무부는 윤지오가 어디에 있는지 모르겠다고 하지만 정작 윤지오는 풀장까지 갖춘 곳에서 생일 파티하는 영상을 자신의 SNS에 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윤지오는 지난 8일 인스타그램에 캐나다 토론토 한 호텔에서 찍은 10초 이내의 짧은 영상을 올렸다. 배경에는 토론토 CN 타워가 보여 윤지오가 머문 특정 장소를 유추할 수 있을 정도다.

윤지오 인스타그램 캡처

윤지오는 “팔월의 크리스마스. 생일날. 다시 한번 고마워요. 댓글과 DM(다이렉트메시지)으로도 축하해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떳떳하게 잘 살아왔고 살아가면서 증명할 수 있는 시기가 찾아올 테니 성실하게 잘 살아갈게요”라는 글도 남겼다. 그는 지난달 26일에도 생일 파티 당시 찍은 것으로 보이는 사진 한 장과 “생일 챙겨준 감사한 그대들. 내가 평생 더 잘 챙겨줄게요. 축복받은 만큼 더 감사한 마음으로 살게요”라는 글을 올렸었다.

조 의원은 15일 페이스북에 “윤지오가 증인을 자처했을 때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은 ‘윤지오와 함께하는 의원 모임’을 결성했다”며 “모임을 주도한 안민석 의원은 윤지오같은 성범죄 사건 비리 제보자를 공익신고자로 규정하겠다며 법안을 발의하기도 했고 경찰은 신고인의 신변 보호를 위해 24시간 전담 경호팀을 구성했다”고 썼다. 그러면서 “숙박료 명목으로 호텔에 지급된 돈만 927만원이지만 윤지오 주장은 거짓으로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이어 “문재인정권의 국민권익위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미복귀 의혹을 증언한 당직사병을 공익신고자로 볼 수 없다고 밝혔다. 황희 의원 등 여당에서는 ‘단독범으로 볼 수 없다’는 막말을 퍼부으며 신상을 털었다”며 “현직 법무부 장관 아들의 의혹을 제기한 것은 공익을 위해 용기를 발휘한 것인가 아니면 돌팔매질을 당할 일인가”라고 반문했다.

조수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앞서 윤지오는 저서 ‘13번째 증언’ 집필 과정에서 알게 된 김수민 작가로부터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지난해 4월 피소됐다. 김 작가의 법률 대리인인 박훈 변호사도 후원금 의혹을 제기하며 사기 혐의로 그를 고발했다. 같은 해 6월에는 자신의 후원자 439명으로부터 후원금 반황 소송도 당했다. 후원자들은 “선의가 악용·훼손됐다”며 후원금과 정신적 피해에 대한 위자료 등을 합친 320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또 윤지오가 과거 아프리카TV BJ 활동을 하면서 승무원 복장을 하고 선정적인 방송을 했다는 이유로 통신매체이용음란죄로도 고발당한 바 있다. 이외에도 윤지오는 홍준표 의원이 장자연리스트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가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발됐다.

윤지오는 지난해 4월 24일 캐나다로 출국해 1년 넘게 도피 생활을 이어오고 있다. 경찰의 지속적인 출석요구에도 불응하고 “입국계획이 없다”며 맞섰다. 체포영장이 기각된 지난해 9월에는 SNS에 글을 올려 한국 경찰의 소환 요구에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당시 그는 “물리치료, 왁스테라피 치료, 마사지 치료, 심리상담치료, 정신의학과 약물과 정신의학과 상담치료를 받고 있다”며 “캐나다 현지 경찰팀과 형사팀 또한 절대로 한국에 가지 않을 것을 당부한다”는 글을 썼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