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태 빠진 ‘라면 화재’ 형제, 엄마에게 학대 받았다

과거 아동학대 혐의로 입건

불이 난 주방 모습. 인천소방본부

집에서 라면을 끓여 먹다 불이 나 심각한 화상을 입은 초등학생 형제의 어머니가 과거 아동 학대 혐의로 입건된 사실이 새롭게 드러났다. 형제는 이틀째 의식불명 상태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어머니 A씨(30)를 불구속 입건해 지난달 검찰에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B군(10)과 C군(8) 형제를 신체적으로 학대하거나 방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형제는 지난 14일 오전 11시10분쯤 인천시 미추홀구 빌라에서 라면을 끓여 먹던 중 불이 나 둘 다 전신에 화상을 입었다. 형은 전신 40% 화상을 입었고, 동생은 5% 화상을 입었지만 장기 등을 다쳐 위중한 상태다.

경찰과 인천시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A씨가 아이들을 방치해놓는다”는 내용의 신고가 3건 접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시 아동보호전문기관은 A씨가 우울증과 불안 증세를 보이고, 경제적 형편상 방임 우려가 있다며 인천가정법원에 어머니와 아이들을 격리해달라는 보호명령을 청구했지만 지난달 말 기각됐다.

당시 법원 측은 아이들이 어머니와 떨어지기를 원하지 않고, 격리보다 아동보호기관의 심리상담을 받는 것이 맞다며 기각 명령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아동보호전문기관은 최근 법원에 B군 형제에 대한 보호명령을 다시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