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NC, 두산에 승리하며 한 숨 돌렸다…3연패 수렁 ‘탈출’

두산에 5대 3 승리
키움 롯데전 패배로 1게임차 1위

결승 솔로홈런을 쳐낸 노진혁의 모습. 연합뉴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3연패 수렁에서 벗어나 선두 자리를 유지했다.

NC는 16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방문 경기에서 5대 3 승리를 거뒀다.

NC는 이날 경기 전까지 키움 히어로즈에 승차 없이 승률에서 앞서 아슬아슬한 1위에 올라 있었다. 하지만 이날 2위 키움이 롯데 자이언츠에 8-2로 패한 가운데 NC는 승리를 챙기면서 두 팀의 간격은 1게임차가 됐다.

NC는 선발 김영규가 5이닝 5안타 3실점으로 시즌 첫 승을 거뒀고, 이어 임정호-임창민-문경찬-원종현이 1이닝씩 잘 막아 김영규의 승리를 지켰다.

NC는 경기 초반 두산을 앞서 나갔다. 1회초 알테어의 볼넷과 박민우-양의지의 연속안타에 상대 실책까지 나오며 2점을 냈고, 2회엔 김성욱의 좌월 솔로홈런으로 1점을 추가해 점수는 3-0으로 벌어졌다.

두산은 5회말 대거 3점을 뽑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페르난데스가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한 뒤 1사 후 정수빈이 중견수 앞 안타를 쳐냈고, 이어 2사 후 박세혁의 2루타와 박건우의 적시타가 나와 3-3 균형을 맞췄다.

승부를 가른 건 7번 타자 유격수 노진혁이었다. 노진혁은 6회초 상대 두 번째 투수 김명신을 상대로 우월 솔로 홈런을 때려내 점수를 4-3으로 벌렸다. NC는 7회에도 김준완이 2루타를, 박민우가 좌전안타를 때려내며 결국 5대 3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하며 치열한 선두 경쟁에서 한 숨 돌리게 됐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