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미 연준, 제로금리 동결…2023년까지 유지 전망

뉴시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현지시간으로 16일 ‘제로 금리’를 유지했다. 또 2023년까지 제로금리 기조를 유지할 것임을 시사했다.

연준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후 내놓은 성명에서 기준금리를 현 0.00~0.25%에서 동결한다고 밝혔다. 연준이 지난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제로금리를 결정한 이후 4번째 열린 이 날 FOMC 회의에서도 같은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연준은 지난 3월 15일 FOMC 회의에서 코로나19의 전 세계 대유행으로 인해 경기 침체 우려가 강하게 제기되자 기준금리를 기존 1.00∼1.25%에서 0.00∼0.25%로 1% 포인트나 전격 인하했다. 특히 연준은 별도로 공개한 점도표(dot plot)에서는 오는 2023년까지 제로금리가 유지될 것임을 시사했다. 점도표는 FOMC 위원들의 향후 금리 전망을 보여주는 지표다.

투표권이 없는 FOMC 위원들을 포함해 총 17명의 위원 모두는 내년까지 현 금리 유지를 예상했다. 또 16명은 2022년까지, 14명은 2023년까지 제로금리 유지 의견을 냈다. 올해 경제성장률은 -3.7%, 실업률은 7.6%로 예상됐다. 직전인 지난 6월 전망치가 각각 -6.5%, 9.3%임을 감안하면 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도 경제 상황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파월 의장은 이날 FOMC의 기준금리 동결 결정 후 기자회견에서 “일반적으로 예상했던 것보다 더 빠르게 회복이 진행 중”이라며 “경제활동과 가계지출이 2분기 침체로부터 회복 중”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도 파월 의장은 “전체적인 경제활동은 코로나19 팬데믹 전보다 훨씬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다”며 “완전한 회복까지 통화정책과 재정정책을 통한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하며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의 회복에도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