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최재욱 “불법도박장, 먹고살기 힘들어…김형인에 미안”

불법도박장 운영 혐의를 받고 있는 개그맨 최재욱(왼쪽 사진)과 김형인. 포털사이트 프로필 캡처, SBS 제공

불법 도박장 운영 사실을 인정한 개그맨 최재욱이 복잡한 심경을 털어놓으며 사건에 얽히게 된 동료 김형인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당초 최재욱은 불법 도박장 운영 혐의에 대해 “난 아니다”라고 부인했다가 선배 ‘최국’의 이름이 거론되기 시작하자 입장을 번복했다. 그는 “(처음에는) 저에 대해 나쁜 말들이 나갈까봐 두려워서 그랬다. 모든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16일 한경닷컴에 전했다.

사건이 공론화되는 것이 “무서웠다”는 최재욱은 “전 개그맨을 그만둔 지도 오래됐고, 지금은 식당 매니저로 월급을 받고 살아가는 직장인이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면 앞으로 어떻게 일을 할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검찰에 따르면 최재욱은 2018년 1월 말부터 2월 말 사이 서울 강서구의 한 오피스텔에 김형인과 함께 불법 도박장을 개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형인은 직접 불법도박을 한 혐의도 받는다. 그러나 김형인은 최재욱에게 돈을 빌려줬다 사건에 얽히게 됐을 뿐이라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최재욱 역시 김형인은 불법 도박장 운영과 무관하다고 했다. 그는 “김형인에게 1500만원 정도를 빌려서 보드게임방을 개업했다 장사가 잘 안돼 사행성 게임장으로 운영했다”며 “투자자 A씨와 채무 문제로 갈등이 생겼는데 그가 가끔 가게에 들른 김형인을 보고 연관이 있다고 오해해서 고발한 것 같다”고 매체에 말했다.

앞서 김형인의 이름이 공개됐지만 김형인은 실제 SBS 공채 동기인 최재욱을 ‘후배 개그맨’이라고 칭하며 실명을 거론하지 않았다. 최재욱은 “동기라서 친했었는데 이런 사건에 같이 휘말리면서 (지금은) 연락도 잘 못 한다. 사이가 안 좋아졌다. 미안할 따름”이라고 전했다.

김형인 측은 투자자 A씨에게 오히려 공갈 협박을 당했다며 A씨를 경찰에 고소한 상태다. 김형인 변호인은 언론을 통해 “‘한 번 놀러오라’는 최재욱의 말에 김형인이 도박장을 방문한 적은 있다”며 “그때 김형인을 본 A씨가 그를 몰래 촬영해 변제 능력이 없는 최재욱 대신 김형인에게 공갈 협박을 했다”고 주장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