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로 옷 벗긴 적 없다” BJ엉두 폭로에 해명한 BJ케이·세야

좌측부터 BJ케이, 엉두, 세야

유명 BJ케이와 세야가 옷을 벗기고 술을 따르게 했다는 BJ엉두의 폭로에 해명했다. 이후 온라인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BJ케이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연관검색어엔 BJ세야와 엉두도 함께 오르며 화제를 모았다.

BJ케이는 지난 16일 아프리카TV 생방송을 통해 “저의 집에서 술을 마신 건 맞다. BJ들, 일반인 총 8명이 마셨다”면서도 “그러나 강제로 (옷을) 벗긴 적은 없다. 옷 벗기 게임 같은 것을 하다 그분(엉두)이 스스로 벗었다”고 해명했다.

“엉두가 나한테 화가 난 이유는 돈을 안 줬기 때문인 것 같다”고 한 BJ케이는 “절대로 억지로 벗긴 적 없다. 내가 무슨 범죄자냐”고 반박했다. “녹취가 있다고 하는데 공개해도 된다”고 한 BJ케이는 “그날 술을 먹다가 그 자리에서 게임을 하는데 옷 벗기기 이야기가 나왔다. 다 친한 사람들이니까 처음엔 양말, 팔찌 벗는다고 했다. 옷 벗은 것도 자기 스스로 한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BJ케이는 “술자리에 보름이가 있었는데 보름이가 오히려 나한테 사과하더라”며 “보름이가 그날 처음부터 끝까지 다 기억하고 있다. 곧 방송을 켜 3자 입장으로 이야기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BJ엉두가 술을 따르게 했다고 폭로한 BJ세야도 서로 주고받은 메시지를 공개하며 해명했다. “그날 그 친구가 너무 취해 방에 들어가서 자라고 했다”고 한 BJ세야는 “다 같이 술 따라주고, 가져오기도 하고 했는데 술집 여자 취급한 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BJ세야는 이어 “아침 방송까지 하면서 마무리 잘했는데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며 당황해했다.

앞서 같은 날 BJ엉두는 자신의 방송을 통해 “케이 X쓰레기다. BJ아효 언니가 놀자고 불러 나갔는데 케이 집으로 갔고 거기서 술 먹여서 다 벗게 했다”며 “완전 미친X이다”라고 폭로했다. 그는 이어 “언니는 나 데리고 와서 술 먹고 뻗었다가 나 몰라라 파퀴랑 합방해야 한다며 갔다”며 “상처받았다. 나는 진심으로 대했는데 이용만 당했다”고 했다.

BJ엉두는 또 BJ세야를 향해 “이 XX는 방송하면 안 된다”며 “인성 쓰레기다. 나한테 술 따르라고 했다”고 폭로했다. “가족 일도 있어서 힘든 데 아프리카 진짜 너무 더럽다. 저런 더러운 사람들 때문에 방송 계속해야 하나 싶어 못하고 있었다”고 한 BJ엉두는 “그러나 방송 계속할 거다”라고 덧붙였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