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추 장관 아들 안중근에 비유한 박성준 “유감을 표한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을 안중근 의사에 빗대 논란이 일자 유감을 표명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16일 기자단 공지를 통해 “오늘 대변인 논평에서 적절하지 않은 인용으로 물의를 일으켜 깊이 유감을 표한다”며 “앞으로 좀 더 신중한 모습으로 논평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박 원내대변인은 이날 추 장관을 옹호하는 서면 브리핑을 내며 “추미애 장관의 아들은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 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어 “명확한 사실관계는 추 장관의 아들이 군인으로서 본분을 다하기 위해 복무 중 병가를 내고 무릎 수술을 받은 것”이라며 “야당은 가짜 뉴스로 국방의 의무를 다한 군 장병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논평과 별도로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에서 비슷한 발언을 했다. 그는 “안중근 의사가 위국헌신 군인본분이라는 표현을 했다”며 “우리 사회에서 공적 가치를 추구하는 모든 분이 이 나라에 헌신하는 것이 본분이라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위국헌신 군인본분’은 안중근 의사가 사형 선고를 받은 뒤 중국 뤼순 감옥에서 남긴 유묵(遺墨)에 있는 문구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 현충일 추념식에서 인용했다는 점에서도 눈길을 끈다.

박 원내대변인의 안중근 의사 비유 발언을 놓고 정치권 안팎에선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반칙과 특권에 왜 난데없는 안중근 의사를 끌어들이나”라며 “민주당은 대한민국 독립의 역사를 오염시키지 말라. 장관 아들 한 사람 구하려다 집권 여당이 이성을 잃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봉길 의사의 장손녀인 윤주경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서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안중근 의사의 이름이 가볍게 언급되는 것이 너무 마음이 아파서 정말 끝까지 하지 않으려고 했던 질의를 이 자리에서 참담한 마음으로 하겠다”며 “추 장관 아들이 아주 거룩한 일을 했다고 하는데 후보자 생각은 어떤가?”라고 물었다. 이에 서 후보자는 “갈 수 있으니까 갔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순흥 안씨의 한 사람으로서 안중근 의사를 욕되게 한 것에 대해 사죄하라”며 “지하에 계신 순국선열들에게 통탄하실 일이다.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순흥 안씨의 한 사람으로서 분명하게 말한다. 망언을 당장 거두어들이고, 안중근 의사를 욕되게 한 것에 대해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결국 민주당은 논평을 수정하면서 해당 문구를 삭제했다. 한편 박 의원은 KBS와 JTBC 등을 거친 아나운서로 지난 4월 치러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서울 중구 성동구에 출마해 당선됐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