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주연, 2년 전 이혼 고백 “누굴 다시 만나는 게 부담”

지주연 출연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 방송화면 캡처. MBN 제공

배우 지주연이 이혼 경험과 그로 인한 상처를 고백했다.

지주연은 16일 방송된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MBN·이하 ‘우다사3’)에서 현우와 커플을 이뤄 한밤중 ‘테라스 데이트’를 즐겼다. 저녁식사 이후 현우는 지주연의 어머니와 대화를 나눴는데, 이 자리에서 ‘과거’ 이야기가 나왔다.

이때 지주연 어머니는 “주연이가 상처가 있다. 싫어할 수도 있을 것 같고 현우씨나 현우씨 부모님도 ‘왜 그런 애랑 (커플 프로그램을) 하냐’고 생각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지주연 어머니는 “이혼한 지 2년이 지났는데 (딸은) 아무도 안 만났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러면서 “딸 이야기만 하면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온다”고 털어놨다. 이에 현우는 “너무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 하나가 부족해서 둘이지 않으냐. 제가 잘하겠다”고 답했다.

지주연 출연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 방송화면 캡처. MBN 제공

이후 지주연과 현우가 나란히 테라스에서 대화하던 중 다시 이혼 문제가 거론됐다. 지주연은 “나와 가족 모두가 아팠던 시절이 있어서, 누군가를 다시 만난다는 게 부담스러웠다. 상대방에게 해가 되진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나의 상처가 신경 쓰이지 않느냐”고 물었다.

현우는 잠시 숨을 고른 뒤 입을 열었다. 그는 “어제의 기분 때문에 오늘을 망칠 순 없잖아. 어찌 됐건 지난 일은 지난 일이니까”라고 대답했다. 지주연은 감동한 듯한 표정을 지어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주연-현우 외에도 김선경-이지훈, 김용건-황신혜, 탁재훈-오현경 커플의 이야기가 각각 그려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