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기아차 소하리공장 관련 확진자 최소 10명…공장 가동 중단


기아자동차 광명 소하리공장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최소 10명 발생했다.

경기도 보건 당국은 17일 0시 기준 기아차 소하리공장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총 10명이라고 밝혔다.

용인에서 4명, 안산에서 4명, 군포에서 2명이 확진됐으며 이들은 기아차 직원이거나 직원 가족이다.

보건 당국은 회사 내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동료 직원 및 외부 접촉자를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하고 있어 결과에 따라 확진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기아차는 확진자 발생에 따라 6000여명이 근무하는 소하리공장을 중단한 가운데 보건 당국의 역학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 재가동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