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홍남기 “2025년까지 디지털 전통시장 500개 구축”


정부가 전통시장에도 온라인 배달체계를 구축하는 등 소상공인 일터를 빠르게 디지털화하겠다고 강조했다. 2025년까지 디지털 전통시장 500곳을 만들고 스마트공방도 1만개 보급하겠다는 청사진을 그렸다. 간편결제를 확산시켜 수수료 부담도 최대한 줄인다는 방침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제1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소상공인 디지털 활용도 제고를 위한 인프라를 대폭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소상공인 사업장의 디지털화, 스마트장비 구입, 스마트기술 이용 촉진 등을 위해 4000억원 규모의 정책자금과 2000억원의 특례보증도 투입할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오는 2025년까지 온라인 배달체계 등을 갖춘 디지털 전통시장 500곳, 로봇 등을 도입한 스마트 상점 10만개, 스마트공방 1만개를 보급하겠다”며 “2022년까지는 이들이 집적돼 있는 디지털 상권 르네상스 시범사업도 3곳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또 중장년층 등 디지털 취약계층을 대상 맞춤형 현장실습 교육을 2025년까지 5만명이 받도록 한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홍 부총리는 “상생협력기금을 오는 2023년까지 400억원 규모로 조성해 소상공인에게 키오스크와 디지털 결제 단말기 20만대를 보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소상공인들이 온라인 결제 시스템을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는 방안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소상공인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위해 경영·상권 정보 등을 제공하고 간편결제를 확산시켜 결제수수료 부담을 현재 2~4%에서 1%대로 완화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어 “소상공인은 우리 경제의 실핏줄과도 같은 역할을 수행한다. 앞으로도 소상공인의 중장기적 체질 개선을 위한 과제를 지속 발굴해 적극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