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적색 수배’ 윤지오 파티 인증샷…“안민석이 책임져라”

지난해 4월 윤지오씨가 서울 여의도 국회를 찾아 안민석 민주당 의원과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인터폴 적색 수배 중인 윤지오 씨가 본인 SNS에 캐나다에서 파티 중인 영상을 공개해 논란을 빚은 가운데 그의 활동을 지원했던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안 의원이 책임져야 한다는 격앙된 반응도 나오고 있다.

앞서 윤씨는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캐나다 토론토의 랜드마크 CN타워로 추정되는 배경을 두고 생일파티를 하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영상은 토론토 유명 호텔 루프톱 바에서 찍힌 것으로 보인다. 윤씨는 영상과 함께 “서프라이즈 파티 고마워요”라고 남겼다.

윤지오 인스타그램 캡처.

과거 ‘고(故)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인을 자처했던 윤씨는 현재 후원금 사기 의혹을 받고 있다. 증언자 보호를 위한 비영리단체를 설립하고 후원금 1억4000만원을 모금했다가 소송을 당했다. 또 ‘열세 번째 증언’이라는 제목의 책 출판 작업을 돕던 김수민 작가로부터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고소당했다.

윤씨에 대한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지만 해외 출국을 사유로 지난 5월 기소중지가 된 상태다. 경찰은 인터폴 수배 등을 요청한 상태다. 다만 현재 법무부는 윤씨가 SNS를 활발하게 운영하고 있는 상황에도 소재가 불분명하다는 입장이라 논란을 낳고 있다.

윤씨뿐 아니라 안 의원에게도 비판의 화살이 향하고 있다. 안 의원은 지난해 윤씨를 용기 있는 제보자로 치켜세우며 국회의원들과 함께 ‘윤지오가 함께 하는 의원 모임’을 만들고 이끌었다. 윤씨 관련 의혹을 제기하면 ‘장자연 사건을 축소하고 은폐하려는 세력’으로 규정지어 비판했다.


안 의원은 윤씨의 사기 의혹이 처음 제기됐을 때도 “싸워야 할 대상은 부정한 권력이지 증인 윤지오가 아니다”라고 두둔했다. 이후 인터폴 적색수배가 내려지고 논란이 커지자 안 의원은 “선한 의도로 윤지오를 도우려 했던 여야 의원들이 난처한 입장에 처했다. 모두 제 탓”이라고 사과했지만 충분치 않다는 지적이다.

한편 윤씨는 모든 책임을 언론에 떠넘기고 있다. 그는 “한국에서 적색수배 신청만 됐는데 테러리스트에게나 해당하는 적색수배자가 된 것처럼 가짜뉴스를 보도하고 있다”며 “언론의 공식 사과와 정정 보도가 이뤄진다면 (귀국을) 생각해보겠다”고 밝혔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