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출 女중고생들 성매매 시킨 일당… “교사까지 성매수”


가출한 여성 청소년들에게 접근해 성매매를 강요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A씨 등 10, 20대 총책 6명을 구속하고 B씨 등 10, 20대 알선책 1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은 또 이들을 통해 미성년자와 성매매한 혐의로 성매수 남성 100여명을 조사하고 있다. 이 중 30여명은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은 지난해 7월부터 올해 4월까지 인천시 부평구 한 오피스텔과 경기도 일대 모텔 등지에서 10대 여중고생 9명에게 성매매를 강요하고 성매매 대금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SNS나 휴대전화 앱을 통해 성매수 남성을 구한 뒤 피해 청소년들을 차량에 실어 성매매 장소로 이동하는 방식으로 범행을 저질렀다.

A씨 등은 평소 알고 지내던 가출 청소년들을 통해 알음알음 피해 학생들을 소개받아 성매매를 강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 학생 중 일부는 A씨 일당에게 성폭행을 당하거나 성매수 남성으로부터 강제로 필로폰을 투약받는 등 추가 피해를 당하기도 했다.

현재까지 경찰이 조사 중인 성매수 남성 가운데는 공무원, 교사, 군인도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성매매 알선 조직과 성매수 남성들에 대한 조사가 끝나지 않은 상황이어서 입건될 피의자가 더 늘어날 것”이라며 “이들 조직이 챙긴 성매매 대금 등도 파악 중”이라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