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秋아들=안중근?’ 진중권 “국가서훈 추진하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최인아 책방에서 열린 경제사회연구원 세미나에서 '한국사회를 말한다 : 이념·세대·문화의 미래'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더불어민주당이 논평을 통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을 안중근 의사와 비교한 것을 두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씨에게 안 의사와 같은 국가 훈장을 주도록 추진하자”고 비꼬았다.

진 전 교수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 의사에 대한 국가서훈을 추진한다”며 “위국헌신을 하셨으니 안중근 의사처럼 ‘대한민국장’으로 기리자”고 적었다.

이어 “(서씨가) 쏟아지는 포탄들 사이로 빗발치는 적탄을 헤치고 그 아픈 무릎을 가지고 초인적 인내와 노력으로 실밥을 뽑고 왔다”며 “군인 본분을 다하셨으니 최소한 화랑무공훈장은 드려야 한다”고 조롱했다.

또 진 전 교수는 “우리의 요구는 간단하다. 서 일병만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모든 병사가 전화 한 통만으로 안중근 정신을 실천할 수 있게 해 달라는 것”이라며 “엄마가 여당 대표가 아닌 병사들도 카톡 문자로 23일간 ‘위국헌신’의 ‘군인본분’을 다할 수 있게 해 달라는 것”이라고 했다.

한편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추 장관을 옹호하는 서면 브리핑을 내며 “추 장관의 아들은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 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 원내대변인의 안중근 의사 비유 발언을 놓고 정치권 안팎에선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쏟아졌고, 결국 민주당은 논평을 수정하면서 해당 문구를 삭제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이날 기자단 공지를 통해 “오늘 대변인 논평에서 적절하지 않은 인용으로 물의를 일으켜 깊이 유감을 표한다”며 “앞으로 좀 더 신중한 모습으로 논평하겠다”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안철수 “정경두는 추미애 장관 보좌관…청와대 호위무사”
조수진 “추미애, 본인 딸 운영 양식당서 250여만원 써”
“추미애·아들 명예훼손” 신원식·당직사병 고발한 시민단체
[단독] ‘추미애 소설’의 전말…시작에는 ‘보좌관’이 있었다
딸 식당서 정치자금 쓴 추미애 “공짜로 먹을 수는 없지 않나”
진중권 “국방부 민원전화, 秋부부 아니면 귀신이 했나”
추미애 “나도 남편도 국방부에 민원 안 넣어”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