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사고도 윤창호법 적용”… 해운대 포르쉐 구속영장

14일 오후 5시43분쯤 부산 해운대구 중동역 인근 교차로에서 7중 충돌 사고가 나 운전자 등 7명이 다쳤다. 연합뉴스

부산 해운대에서 마약에 취해 ‘환각 질주’를 하다 7중 추돌 사고를 낸 포르쉐 운전자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17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밤 검찰이 포르쉐 운전자 A씨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을 부산지법 동부지원에 청구했다. 영장실질검사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A씨에게는 일명 ‘윤창호법’으로 불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제5조의11(위험운전 치상), 같은 법 도주치상, 도로교통법 위반,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이 적용됐다.

흔히 음주 운전자를 강하게 처벌하는 것으로 알려진 윤창호법은 약물의 영향으로 사고를 낸 운전자에게도 적용된다.

A씨 외에 동승자 B씨에게도 윤창호법의 방조죄가 적용될 가능성이 있다.

A씨는 지난 14일 대마 흡입 후 운전을 하다 해운대구 옛 스펀지 앞 도로에 정차된 아우디 A6 차량의 옆부분을 들이받은 뒤 500m가량 도주했고, 이어 중동 지하차도에서 앞서 달리던 승용차를 추돌한 뒤 다시 70m가량 달아나다 7중 추돌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7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