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은♥진태현, 성인 딸 입양 공개 후 “방송하길 잘했다”

MBC ‘라디오스타’ 캡처

박시은-진태현 부부가 대학생 딸 다비다를 입양한 뒤 방송을 통해 공개한 소감을 털어놨다. 박시은-진태현 부부는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딸 다비다를 방송에서 공개한 것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풀었다.

박시은은 딸을 입양한 것을 방송을 통해 알리기를 잘했다고 생각한다며 소감을 나누었다. 박시은은 “저희가 사실은 방송을 하기 전에도 고민을 많이 했는데 내가 다비다와 18살 차이가 난다”며 “나이 차이가 안 나 보이기도 하고 하다 보니 (방송을 통해) 공개를 하지 않았으면 입양을 했다고는 알고 있어도 주변 시선으로 힘들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박시은은 “많은 분들과 함께 화면을 통해 저희가 가족이 되는 과정을 함께하다 보니 우리를 이제는 가족, 딸이라고 봐준다”며 “방송하길 잘했다. 가족도 방송 덕분에 더 끈끈해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MBC ‘라디오스타’ 캡처

MBC ‘라디오스타’ 캡처

한편 진태현은 공개입양 후 충격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진태현은 “많은 분들의 시선이 우리 가족에게 쏠리다 보니까 좋은 점과 나쁜 점이 있더라”며 “사실 ‘쟤네 방송 때문에 입양한 거 아니냐’는 시선이 있었다. 우리는 20년 동안 연예계 생활을 해서 악플도 받아보고 해서 아무렇지 않지만 일반인인 딸이 받을 상처가 걱정됐다”고 털어놨다.

진태현은 이어 이런 뒷소문을 퍼뜨리는 사람이 딸의 지인이어서 더욱 충격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진태현은 “그 얘기로 정신적 충격을 받은 이유가 딸이 얘기해줘서”라며 “딸의 지인들이 딸에게 그런 얘기를 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패널들은 박시은 진태현 부부를 응원했다. 김국진은 “그래도 두 사람도 다친다. 가족 모두가 괴로운 일”이라며 위로하기도 했다. 안영미는 악플 대처 방법에 대한 노하우를 전수하며 “본인이 단 댓글에는 하트를 누를 수 없으니 유의하라”고 말해 출연진의 웃음을 이끌어냈다.

MBC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40부터 방송된다.

김나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