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대표공헌 ‘소나무 교실’ 온택트로 이어간다



LG이노텍이 ‘주니어 소나무(소재·부품 꿈나무) 교실’ 프로그램을 온택트(Ontact, 온라인 대면) 방식으로 전환한다고 17일 밝혔다. 코로나19로 대면 방식의 봉사활동이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주니어 소나무 교실은 어린이와 청소년의 교육을 지원하는 LG이노텍의 대표 사회공헌활동이다. 어린이와 청소년을 푸른 소나무와 같이 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취지다. LG이노텍은 여성가족부와 업무협약을 맺고 ‘방과후 아카데미’의 청소년들을 7년간 지원해오고 있다. 과학교실 운영·도서지원, 아동 복지시설 대상 학습·문화체험 지원, 지방자치단체 시설 개선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추진됐다.

하지만 올해 코로나19 확산으로 기존 대면 방식의 활동이 불가능해짐에 따라 LG이노텍은 ‘주니어 소나무 교실’의 전 프로그램을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했다.

먼저 ‘소재·부품 과학교실’은 LG이노텍 임직원이 직접 강사로 참여해 소재·부품 기술을 주제로 동영상 강의를 제작할 계획이다. 학생들은 각자 집에서 동영상 강의를 시청하며 택배로 미리 전달받은 실험 키트를 만들고 체험해볼 수 있다. 기존에는 직원들이 한 번에 20여명의 학생들이 참여하는 대면 수업을 진행해왔다.

또 올해 새롭게 추진하는 ‘청소년 진로코칭 프로그램’도 화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LG계열사 임직원들로 구성된 학습 모임과 연계해 진행하는 이 프로그램은 전문 자격증을 소지한 임직원들이 화상으로 학생들과 1대 1 진로코칭을 진행하게 된다.

이외에도 노후화된 ‘방과후 아카데미’ 교실의 리모델링을 추진하는 한편, 온라인 학습에 필요한 노트북·태블릿 PC 등 IT 기기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LG이노텍은 주니어 소나무 교실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 지원 규모를 6억원으로 늘렸다. 이를 통해 방과후 아카데미는 지난해 7개 지역 12곳에서 올해 50곳으로 확대됐고, 참여 학생 수도 240명에서 1000명으로 늘었다.

김희전 LG이노텍 경영지원담당(상무)은 “코로나19로 평소보다 더욱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청소년들이 ‘주니어 소나무 교실’ 프로그램을 통해 밝고 건강하게 성장하며 각자의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