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개천절 집회, ‘국민적 노(NO) 캠페인’ 벌이자”


더불어민주당이 일부 보수단체가 예고한 개천절 집회를 거세게 비난하면서 “전 국민적 집회 반대 캠페인 벌이자”고 제안했다.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는 17일 정책조정회의에서 “개천절 집회에 반대하는 ‘국민적 노(NO) 캠페인’을 제안한다”며 “집회에 반대하는 국민은 온라인 댓글이나 해시태그 운동에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김 수석부대표는 “개천절 서울 시내 집회 신고 건수가 자그마치 435건에 달한다”며 “극우단체의 파렴치한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 정부는 법과 공권력이 살아있음을 보여 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는 상황에서 비대면(언택트) 집회를 해 달라는 말도 나왔다. 한정애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어차피 외부에서 모여도 100명 이상 모일 수 없다”며 “온라인 비대면 집회·시위를 진행하면 어떤가”라고 말했다. 이어 “집회를 하는 분도 안전하고 집회를 바라보는 분도 안전할 것”이라며 “헌법 어디에도 공공의 안녕과 국민의 건강, 생명을 위협하는 게 집회·시위의 권리라고 명시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