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의전당, 코로나 직격 민간공연 대관료 100% 면제

대관료 면제 개관 이래 처음…공적 지원 받는 국공립예술단체 등 면제 대상서 제외

예술의전당 외벽 대형 현수막. 예술의전당, 뉴시스

예술의전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민간 공연계를 돕기 위해 공연장 대관료를 전액 면제한다. 대관료 면제는 예술의전당이 1988년 개관한 이래 처음이다.

예술의전당은 다음 달 5일부터 올 연말까지 3개월 동안 자체 공연 시설인 오페라극장, 자유소극장, 음악당 콘서트홀, IBK챔버홀, 리사이틀홀 등 6개 공연장의 기본 대관료를 100% 면제한다고 17일 밝혔다. 현재 예술의전당 6개 공연장에는 12월 말까지 총 94회의 음악회와 14건의 공연 대관 일정이 잡혀있다.

예술의전당이 지원기관이 아님에도 대관료 면제 지원책을 꺼내든 이유는 대관료가 민간 공연계 지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서다. 지난 2월부터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보릿고개를 넘고 있던 공연계는 최근 정부가 국공립공연장은 물론 민간에도 좌석 띄어앉기를 의무화하면서 벼랑 끝에 몰렸다. 경영악화에 따른 민간 공연계 폐업과 실직 등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예술의전당은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좌석 띄어앉기 공연, 무관중 공연을 진행하는 등 정부의 감염 예방 노력에 동참하는 경우 기본 대관료 전액을 받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다만 운영비를 지원받는 국공립예술단체나 지자체 소속 예술단체, 공공기관이 주최하는 행사는 면제 대상에서 제외된다.

유인택 사장은 “공연예술계가 생사의 갈림길에 선 현 상황에 책임감을 느끼고 민간 예술계의 고통을 분담하고자 이번 지원책을 시행하게 됐다”며 “여러 재난 지원에서 사각지대에 놓인 예술인과 민간 공연단체, 기획사들이 위기를 극복하고 존속하는 데 조금이나마 이바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