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전자, 세계적 공모전 ‘IDEA 2020’서 대거 수상

삼성전자, 48개 디자인상 수상 “경쟁력 입증”
LG전자도 10개상 받아

IDEA 2020에서 금상을 받은 삼성전자의 비스포크 패밀리허브 UX.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세계적 권위의 국제 디자인 공모전 ‘IDEA 2020’에서 대거 수상하며 디자인 경쟁력을 인정받았다고 17일 밝혔다.

미국 산업디자이너협회(IDSA)가 주관하는 IDEA는 국제디자인상으로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iF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올해는 1800여개 제품이 경합을 펼쳤다.

삼성전자는 ‘비스포크 패밀리허브 UX(사용자 경험)’로 금상을 수상한 데 이어 은상 4개, 동상 4개, 특별상 1개, 본상 38개로 총 48개 디자인상을 받았다. 비스포크 패밀리허브 UX는 주방에서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한 디자인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IDEA 2020 은상 수상작인 삼성전자의 TV 에코 패키지. 고양이 집 등으로 재활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 제공

비스포크 냉장고는 사용자 라이프스타일과 취향에 따라 원하는 색상과 재질, 냉장고 타입까지 자유자재로 구성할 수 있는 모듈형 디자인으로 은상을 수상했다. QLED 8K TV ‘Q950TS’, 라이프스타일TV ‘더 프레임’, ‘더 세리프’, ‘더 세로’, 포장박스인 ‘TV 에코 패키지’ 등도 은상을 받았다.

동상은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 빌트인 키친 ‘인피니트 라인(Infinite Line™) 오븐’, 더 세로 VIS, 소리인지기술로 청각 장애인을 대상으로 제안된 선행 콘셉트 ‘인클루시브(Inclusive) IoT’가 수상했다.




LG전자는 케이블리스(Cable-less) 콘셉트 LED(발광다이오드) 사이니지로 동상을 수상하는 등 총 10개 상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 디자인은 최근 출시한 마이크로 LED 사이니지인 ‘LG 매그니트’에 적용됐다. LED 캐비닛(LED 소자가 박힌 LED 사이니지의 기본 구성단위) 간 무선으로 신호를 주고받아 별도로 케이블을 연결할 필요가 없다. 레고 블록처럼 간편하게 이어 붙이기만 하면 대화면을 구현할 수 있어 설치가 편리하고 제품 뒷면도 깔끔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고객 라이프스타일 변화를 반영한 ‘LG 올레드 갤러리 TV’는 본상을 받았다. 화질·디자인은 물론, 고객이 TV를 설치하는 공간까지 고려한 폼팩터(제품 형태) 혁신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 외에도 갤러리 디자인 사운드 바, LG 시그니처 올레드 8K, LG LED All-in-One(올인원) 사이니지, LG 퓨리케어 상하좌우 정수기, LG 인버터 히트펌프 온수기, LG G8X 씽큐(국내명 LG V50S 씽큐) 등도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