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경심 교수, 재판 중 실신해 병원 후송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재판 도중 쓰러져 들 것에 실린 채 구급차에 타고 있다. 국민일보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재판 도중 실신해 병원으로 후송됐다. 정 교수는 건강 상태가 좋지 않다며 재판부 허락을 얻어 퇴정하던 중 갑작스레 쓰러졌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5-2부(부장판사 임정엽) 심리로 17일 열린 공판에서 정 교수는 오전 10시50분쯤 재판부의 퇴정 허가를 얻어 피고인석에서 일어나던 중 쓰러졌다. 재판장인 임정엽 부장판사는 곧바로 방청석의 기자와 일반인들을 퇴정시켰다. 정 교수는 실신한 지 40분 만에 앰뷸런스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정 교수는 의식을 잃진 않았다. 실신 직후 피고인석 뒷자리에 누워 있으면서 눈을 깜빡이거나 손을 움직이는 모습을 보였다. 출동한 119직원이 “어지럽고 속이 울렁거리느냐”는 등 몸 상태를 묻자 작게 “네”라고 답하기도 했다.

앞서 정 교수 측 변호인은 재판 도중 “피고인이 아침부터 몸이 아주 좋지 않다고 한다. 지금 구역질이 나올 것 같다고 한다”며 퇴정 상태에서 재판을 진행해달라고 요청했다. 재판부는 “정 교수 측이 몸이 많이 안 좋아 보인다”며 퇴정을 허가했다. 정 교수는 법정을 떠나기 위해 피고인석에서 일어나던 중 갑자기 바닥에 넘어졌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