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트위터, “코로나 우한서 제조” 홍콩 박사 계정 폐쇄

논란 소지 있는 트윗에 ‘경고 딱지’ 붙이던 트위터
이례적으로 ‘계정 폐쇄’ 초강수
페북·인스타그램도 ‘허위정보 경고’ 표시 달아


코로나19가 중국 우한바이러스연구소에서 인위적으로 만들어져 유출됐다는 한 홍콩대학 교수의 주장에 대해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SNS가 계정 폐쇄와 ‘허위정보 경고’ 딱지로 대응했다.

1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뉴스위크에 따르면 트위터는 최근 이같은 주장을 내세운 옌리멍 홍콩 공중보건대학 교수의 계정에 대해 가짜뉴스로 인한 오인 소지가 있다며 폐쇄 조치를 내렸다.

트위터는 지난 5월부터 코로나19와 관련해 논란의 소지가 있는 트윗에 라벨(안내문)을 달아 알려주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특정 트윗이 누군가에게 해를 끼칠 가능성은 낮더라도 사람들이 혼동을 느끼거나 호도될 수 있다고 판단할 경우 추가적인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조치라는 설명이다.

그러나 이번 경우에는 라벨을 붙이는 데에서 그치지 않고 계정 자체를 폐쇄했다. 트위터 측은 옌 박사의 트윗 중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이 문제가 됐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도 미 폭스뉴스 간판 뉴스 프로그램 ‘터커 칼슨 투나잇’ 공식 계정에 소개된 옌 박사의 인터뷰 영상에 ‘허위정보 경고’ 표시를 달았다. 폭스뉴스는 지난 15일 ‘중국 내부 고발자: 이 바이러스는 연구소에서 만들어졌다’는 자막과 함께 옌 박사와 진행한 인터뷰를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렸다.

옌 박사는 이번주 초 동료 연구자 3명과 함께 ‘코로나19가 자연진화보다는 수준 높은 연구소에서 조작됐음을 시사하는 게놈의 일반적이지 않은 특성과 가능한 조작 방법에 대한 상세한 기술’이라는 제목의 논문을 발표하며 바이러스가 우한의 한 연구소에서 제조, 유출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옌 박사의 이같은 주장은 발표된 직후부터 학계의 반발에 직면했다. 앤드루 프레스턴 영국 배스대학교 교수는 뉴스위크에 “현재의 형태로는 이 논문에 어떤 신뢰도 줄 수 없다”고 전했다.

홍콩대 대변인도 성명을 내고 “옌 박사의 주장은 우리가 알고 있는 핵심 요소들에 부합하지 않으며 과학적인 근거도 없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 감염병 최고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은 지난 5월 “박쥐에서의 바이러스의 진화를 들여다보면 이 바이러스는 인공적·고의적으로 조작될 수 없다는 결론에 이르게 된다”면서 코로나19 인공 제조설을 반박한 바 있다.

뉴스위크는 그러면서 옌 박사 연구팀이 극우 단체 ‘롤 오브 로 소사이어티(RLS)’에 가입된 것으로 보인다며 이들의 연계 가능성을 내비치기도 했다. RLS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옛 책사인 스티브 배넌이 만든 극우 단체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