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노유민 “노예생활 나쁘지 않아”…천명훈 제안 거절

채널A 아이콘택트 캡처

결혼 후 가정에 충실하기 위해 두문불출한 노유민과 그런 노유민을 이해하지 못하는 미혼남 천명훈이 예능에 나와 일과 가정에 대한 문제를 두고 팽팽하게 맞섰다.

지난 16일 채널A에서는 스페셜 MC 함소원과 강호동, 이상민, 하하가 진행하는 ‘아이콘택트’가 방영됐다. 눈맞춤 신청자는 90년대 아이돌 그룹 NRG 멤버로 데뷔해 현재는 트로트 가수로 변신한 천명훈이 등장했다. 그의 눈맞춤 상대는 같은 NRG 멤버이자 10년 차 유부남인 노유민이었다.

노유민은 개인 인터뷰에서 “결혼생활이 너무나 행복하다”고 해맑은 모습을 보였다. 이어 “아내가 일주일 스케줄을 다 짜준다”며 “식사·옷·피부관리·헤어스타일·양말과 속옷까지도 아내가 시키는 대로 한다. 스케줄 역시 아내가 짜주는 대로 산다. 일주일 단위로 아내가 짜준 스케줄에 맞춰서 움직인다”고 전했다.

노유민은 또 “아내 덕에 개과천선했다. 노예생활 나쁘지 않다. 요즘은 이런 결혼이 트렌드다”라고 말해 MC들의 웃음과 경악이 교차하기도 했다.

채널A 아이콘택트 캡처

그러나 천명훈은 “노유민에게는 자유가 없고, 사육당하는 노예 같다”고 결연히 말했다. 이어 “결혼 생각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노유민의 결혼생활을 보면 결혼하기 싫어진다”고도 말했다. 그는 “(노유민의 한 달 용돈이 3만원인 탓에) 더치페이를 해야 할 때도 내가 대신 내주고, 심지어 면세점에서 사고 싶다는 물건까지 사줬다”며 “노유민에게 여전히 NRG가 중요한지 궁금하다”고 한숨을 쉬었다.

마침내 두 사람의 눈맞춤이 시작됐다. 밝은 모습의 노유민과 달리 천명훈은 시종일관 심각했다. 블라인드가 다시 열리자 천명훈은 “너를 보면 결혼할 생각이 싹 사라진다”며 “너는 개인 시간이 하나도 없고, 외출을 해도 아내와 동행해야 하잖아. 앞으로 NRG 음원도 내야 하는데”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그러나 노유민은 “형이 아직 결혼을 안 해 봐서 그래”라며 “한 달 전에 사전 예약을 하고 아내의 컨펌을 받으면 돼”라고 답해 천명훈을 어이없게 했다.

또 노유민은 “아이들이 초등학생이 되고 나니까 할 일이 너무 많아”라고 말해 부모 입장인 자신의 처지를 설명했다. 이 말에 아이를 둔 함소원과 하하도 공감했다.


이에 천명훈은 “30일 중에 하루를 뺀다고 해서 가정이 해체되는 건 아니지 않냐. 내가 너한테 NRG를 위해서 가정에 불성실하라는 이야기가 아니잖아. 한 달에 한 번은 네가 네 맘대로 나올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진심으로 노유민에게 요청했다.

그러나 고민하던 노유민은 “한 달에 한 번은 안 되고 1년에 한 번은 가능할 것 같아”라며 “내 인생에서 NRG는 3순위야. 1위가 아내, 2위가 아이들, 3위가 NRG”라고 말했다.


이윽고 ‘선택의 문’ 앞에 선 두 사람에게 마지막 순간이 다가왔다. 노유민은 “나를 좀 이해해 주면 좋겠어요”라며 천명훈을 두고 문을 나갔고, 천명훈은 씁쓸한 표정으로 노유민의 뒷모습을 바라봤다. 두 사람이 그룹으로 지내온 26년의 시간도 중요하지만, 가장으로서 책임지고자 하는 노유민의 책임감이 돋보였던 부분이다.

눈맞춤을 마친 노유민은 “한 달에 한 번은 피해가 너무 많아요. 그래도 형, 제발 나를 버리지는 말아요. 나를 이끌어 줘요”라며 천명훈을 끌어안고 다시 우애를 다졌다.

송다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