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주자’ 이재명이 북한에 제안한 5가지 사안은?

이재명 경기지사가 17일 남북 평화 협력과 DMZ 평화적 활용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한 '2020 DMZ 포럼'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7일 ‘2020 DMZ 포럼’에서 북한을 향해 남북 공동방역 및 수해복구 지원 등을 포함한 5가지 사항을 제안하고, 북측의 호응을 촉구했다.

이 지사는 기조연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은 우리의 일상을 완전히 바꿔놓았다. 당연하게 여겨 무심코 지나쳤던 것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절감하고 있다”며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일상을 되찾기 위해 가능한 모든 노력을 다하는 것이다. 이는 평화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제는 소극적이고 불안정한 평화가 아닌 적극적이고 항구적인 평화가 우리의 일상이 되도록 만들어야 한다. 그 토대에서 번영의 성취를 이루는 것이 우리가 당장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포럼에서 북한을 향해 남북 공동방역 및 의료 협력, 임진강 수계 관리 협력, 접경지 사업 남북 공동 조사·연구, 남북 공동 삼림 복원 및 농촌 종합개발, 대북 수해복구 지원 등 다섯 가지 사안을 제안했다.


이 지사는 “아프리카돼지열병과 코로나19에서 보듯 전염병과 감염병은 국경으로 막을 수 없다. 피해를 막고 모두의 안전을 확보하려면 남북 공동방역 협력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며 개풍 개성 일원에 ‘남북 공동의료·보건 방역센터’를 설립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수해 방지와 통합적인 물 관리를 위해 ‘남북 수계관리 기구’를 설치할 것을 제안했다. 또 “이제는 한강하구 남북 공동 수로 조사를 재개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 조성 사업을 상호 합의대로 이행해야 할 때”라며 “아울러 비무장지대 안에 개성과 판문점을 연계해 남북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평화공원을 조성할 수 있도록 조사와 연구를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아울러 최근 경기도가 지방정부 최초로 양묘장 조성 물품과 스마트온실에 대한 유엔 대북 제재 면제 승인을 받은 것을 언급하며 “제재 걱정이 사라진 만큼 개풍양묘장과 농촌시범마을 조성에 대한 협의를 재개하자”고 했다. 이 지사는 또 “최근 연이은 태풍으로 북측의 피해 역시 심각한 것으로 안다. 1984년 우리가 홍수 피해를 입었을 때 북측 역시 구호물자를 조건 없이 지원한 바 있다”며 경기도가 가능한 형편에서 조건 없이 대북 수해복구 지원사업에 함께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끝으로 이 지사는 “국회에서도 대북전단금지법 제정, 남북정상선언 비준 등 현안을 조속히 처리해 평화협력에 대한 우리의 의지를 보여달라”고 강조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