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복당한 권성동에 “형 마음 고생 많았다…눈물”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권성동 의원의 복당에 대해 “눈물이 나려고 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장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에 “권성동 의원의 복당절차가 마무리되었다”며 “많이 늦은 감이 있지만, 비대위가 권 의원에 대한 복당 절차를 정상적으로 진행해 준 데 대해 평가한다”고 남겼다. 이어 “남아있는 무소속 의원들에 대한 복당 또한 빠른 시간내에 정상적으로 진행해 주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권 의원을 “성동이형”이라고 불렀다. 장 의원은 “너무도 당연한 일인데, 눈물이 날려고 한다”고 했다. 장 의원은 “마음 고생 정말 많았다. 이제 그동안의 이런저런 시련들 모두 떨쳐버리고 국가와 당을 위해 큰 역할을 해주시길 기대한다”고 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앞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비공개 회의에서 권 의원의 복당 신청안을 가결했다. 권 의원은 지난 4·15 총선 공천에서 배제(컷오프)되자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됐다.

강원 강릉에서 내리 4선에 성공한 권 의원은 당선 직후 복당을 신청했다. 5개월 만에 받아들여진 복당 신청이다. 지도부는 당명과 정강·정책을 바꾸는 등 당이 새출발한다는 차원에서 약 한 달전부터 권 의원의 복당 허용을 놓고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권 의원처럼 공천에 반발해 탈당했던 ‘무소속 4인방’ 가운데 중 홍준표, 김태호, 윤상현 의원 등은 아직 복당하지 못한 상태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