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항시 하수처리장 증설 무산 위기

경북 포항하수처리장 전경.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가 추진 중인 포항하수처리장 생물반응조 증설사업이 포항시의회의 반대로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

올 연말까지 사업 추진 여부를 결정하지 못하면 국비 200여억원을 반납해야 한다.

포항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는 지난 15일 ‘포항하수처리시설 개선공사 민간투자사업 동의안’에 대한 찬반표결을 진행했다.

전체 의원 수 8명 중 찬성 4표, 반대 3표, 기권 1표로 부결돼 17일 본회의에 상정하지 못하게 됐다.

시의원들은 “포항시가 생물반응조 증설을 위해 수치를 조작하고 임의로 조사 결과를 왜곡하는 등 거짓말을 하고 있다”면서 “특정 업체에 특혜를 주려는 것”이라고 반대 이유를 밝혔다.

포항시는 지난 2007년 남구 상도동 일원에 포항하수처리장을 지어 하루 23만2000㎥의 오수를 처리하는 생물반응조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2012년 환경법 시행규칙이 강화되면서 2017년부터 생물반응조 개선사업을 추진했다. 사업비는 국비 235억원을 포함해 총 470억원이다.

포항시는 안건을 재상정 후 내년쯤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포항시의회는 10월과 11월 두 차례 임시회와 올해 말 제2차 정례회까지 총 3번의 회기가 남았다.

이때까지 사업 추진이 결정되지 않으면 이미 확보한 국비 전액을 반납해야 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여러 조사와 용역을 통해 이 사업이 합당하다는 의견이 모아졌다”면서 “시민들의 맑은 물 권리를 위해 사업이 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