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거래소 “LG화학, 배터리 자회사 상장하면 뉴딜지수 제외”


한국거래소가 LG화학의 배터리 사업을 전담하는 신설 법인 ‘LG에너지솔루션(가칭)’이 상장되면 LG화학을 ‘K-뉴딜지수’에서 빼기로 했다.

거래소는 대신 상장된 신설법인이 시가총액 기준 등을 통과하면 지수에 편입할 방침이다.

17일 거래소에 따르면 LG화학의 뉴딜지수 편입 여부는 신설법인의 상장 여부에 따라 달라진다.

신설법인이 비상장사로 남아 있을 경우 신설법인의 매출은 지분 100%를 보유한 모회사 LG화학의 매출로 간주한다. 이에 따라 LG화학은 배터리 업체로서 뉴딜지수에 남아 있게 된다.

반면 신설법인이 상장되면 배터리 사업 매출은 상장 자회사의 매출로 잡힌다. 그 결과 LG화학은 더는 배터리 사업 매출이 없게 되고 뉴딜 지수에서 빠지게 된다.


대신 상장된 신설법인이 시가총액 기준 등을 통과하면 뉴딜지수에 편입될 수 있다. 뉴딜지수는 매년 2월 말, 8월 말 두 차례 정기적으로 구성 종목을 변경한다.

앞서 이달 초 거래소는 미래 성장주도 산업으로 주목받는 배터리·바이오·인터넷·게임(BBIG) 업종을 기반으로 K-뉴딜지수를 발표했다.

이중 LG화학은 2차전지 업종으로 분류돼 ‘KRX BBIG K-뉴딜지수’, ‘KRX 2차전지 K-뉴딜지수’ 등에 편입돼 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