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집회 제한에 ‘사람대신 곰인형이’


서울시가 내달 11일까지 10인 이상 집회를 금지하자 17일 서울 서부지역노점상연합회 회원들이 마포구청 앞에서 사람 대신 인형을 동원해 ‘노점단속 규탄’ 집회를 열고 있다. 회원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으로 노점상 상인들이 장사를 안 하는 틈을 타 마포구청이 마차를 기습 철거했다"고 밝혔다.

최현규 기자 froste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