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쿵 소리가…” 재판받다 들것에 실려 나온 정경심 교수

정경심 동양대 교수(좌)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사모펀드 및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관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정경심 동양대 교수(우)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사모펀드 및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관련 공판 중 몸이 아프다는 호소를 하다 법정에서 쓰러져 119 구급대 차량으로 이송되고 있다. 뉴시스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재판 도중 쓰러졌다.

정 교수는 17일 오전 9시30분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5-2부(부장판사 임정엽) 심리로 열린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 속행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원에 도착했다.

'자녀 입시비리·사모펀드' 관련 혐의를 받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녀 입시비리·사모펀드' 관련 혐의를 받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 교수 측 변호인은 익성 이모 회장 아들에 대한 증인신문이 진행되던 도중 “정 교수가 아침부터 몸이 안 좋다고 하면서 나왔다는데, 지금 구역질이 나올 것 같다고 해 검찰 반대신문 때 대기석에서 쉬고 있으면 안 되겠느냐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재판부는 잠시 휴정했다. 10여 분 뒤 재판이 재개되자 변호인은 “(정 교수가) 지금 상태가 상당히 어렵고 아프다고 해 오늘은 빨리 나가 치료받는 게 낫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건의했다. 그러면서 “형사소송법상 불출석에 대한 허가신청서를 말씀드리고, 아울러 정 교수가 궐석한 상태에서 재판을 진행하는 것에 대해 동의한다는 말씀드린다”고 했다.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 등으로 1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을 받던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재판 도중 건강 이상을 호소해 구급차에 실려가고 있다. 연합뉴스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사모펀드 및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관련 공판 중 몸이 아프다는 호소를 하다 법정에서 쓰러져 119 구급대 차량으로 이송되고 있다. 뉴시스

재판부는 “원래는 불출석 허가에 대한 소명 자료가 필요한데, 법정에서 관찰하니 많이 아파 보인다. 검사 측도 동의했으니 나가셔도 된다”며 퇴정을 허가했다. 이때 자리에서 일어나려던 정 교수가 갑자기 바닥에 주저앉았고, ‘쿵’ 소리와 함께 쓰러졌다. 재판장인 임정엽 부장판사는 곧바로 방청석의 기자와 일반인들을 퇴정시켰다. 정 교수는 실신한 지 40분 만에 앰뷸런스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정 교수는 들것에 탄 상태로 자신의 상태에 대해 구조대원과 짧게 의사소통을 하는 등 의식을 잃지는 않았지만, 법정을 나온 이후에도 울렁거리는 증상을 호소했다.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사모펀드 및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관련 공판 중 몸이 아프다는 호소를 하다 법정에서 쓰러져 119 구급대 차량으로 이송되고 있다. 뉴시스

박준규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