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구시 내당지역주택조합 시공사 변경 승인

대구시청 모습. 국민DB

대구 내당지역주택조합(제타시티) 시공가 변경될 전망이다. 대구시는 내당지역주택조합이 시공사 변경을 위해 신청한 주택건설 사업계획변경 건에 대해 최종 승인 처리했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이번 사업계획변경 승인과 관련해 법령 검토 및 법률자문, 특수한 제반 사항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했다고 밝혔다. 시는 기존 공동사업주체의 일부 임원들이 배임수재로 대구지방법원으로부터 징역형을 선고받았고 이에 조합과 기존 공동사업주체 간 신뢰관계가 심각하게 훼손돼 현 상태로는 정상적인 사업추진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이 사안의 경우 조합과 공동사업주체 간의 시공계약이 아직 체결되지 않았고 특히 기존 공동사업주체 임원들의 일탈로 조합과의 신뢰관계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등 특수한 여건이 있었다”며 “무엇보다도 1000여명 조합원들과 그 가족 등 다수 시민들의 권익보호를 위해 심사숙고해 내린 결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조합원들은 대구시청 앞에 모여 시공사 교체 승인을 대구시에 요구하며 집회를 열기도 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