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단독] “난 규정 따랐다, 국토부가 진실 왜곡” 구본환 발끈

국토부 ‘허위소명’ 해임건의에…“이미 국회서 소명, 대꾸할 가치도 없다”

구본환 인천공항사장이 16일 인천공항공사 대강당에서 정부의 사장 해임 추진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최현규 기자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국토교통부가 지난해 10월 태풍 ‘미탁’ 상륙 당시 구 사장이 당일 일정을 국회에 허위로 제출했다는 것이 해임건의 사유라고 밝힌데 대해 “대꾸할 가치도 없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행적 논란은 이미 국회에서 소명해 해소됐는데도 국토부가 무리한 논리로 해임 사유를 만들고 있다는 주장이다. 그는 국토부가 ‘사적 모임’이라는 부정적인 어감의 단어를 사용해 진실을 왜곡하고 있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구 사장은 17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행적 논란 당시 국회에 제출한 행적 사유서에 태풍으로 인한 비상근무체계가 해제되었고, 1~2시간 이내로 대응이 가능한 위치에 있으라는 규정에 따라 대기했다고 설명했고, 국회에서도 문제시하지 않아 논란을 해소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당시 비상근무체계가 아니었고 마침 저녁시간이 되어서 지인과 식사를 하는 자리에 갔었다”며 “이런 사실을 국토부도 알고 있음에도 ‘사적 모임’이라는 혼란스러운 개념을 사용해 사실을 호도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국토부가 해임 사유를 무리하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구 사장은 “(국토부의 추가 설명자료에) 지인과 음식점에서 식사를 했다는 점을 명시하면 되는데 마치 사적 활동을 하느라 근무를 등한시한 것처럼 표현됐다. 국토부가 해임 사유로 엮으려고 무리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식사를 하든, 커피를 마시든 대기 상태에서는 매뉴얼 상 규정 위반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구 사장은 또 당일 일정을 국회에 허위로 제출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국회에서 현장에 있었느냐를 중심으로 당시 행적을 써달라고 했다. 그래서 영종도 사택에 있었다고 간단히 적었을 뿐이다. 음식점에 간 사실은 일상적인 생활이다. 화장실에 간 것까지 적을 순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후 국회에서도 행적 관련해서 별도로 질문조차 하지 않았다. 그런데 국토부가 너무 과민한 표현을 사용해 문제를 삼으려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토부가 해임건의안을 제출한 근본적인 이유가 뭐냐고 묻는 질문에 구사장은 “상상에 맡기겠다”고만 답했다. 그는 “비위 사실이 있었다면 구체적인 증거를 국토부가 제시해야 한다”며 “문제가 있었다면 행적 논란 당시에 조사를 벌여 문책했어야 하는데 수개월이 지난 이후에야 책임을 지라는 것은 너무 심한 대응이다”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이날 오후 구 사장이 지난해 10월 태풍 미탁 상륙 당시 행적 논란과 관련해 당일 일정을 국회에 허위로 제출했다며 해임건의 사유를 일부 밝혔다. 국토부는 “구 사장이 지난해 국정감사 당일 태풍에 철저히 대비하라고 국감장 이석을 허용 받았는데도 곧바로 퇴근해 사적 모임을 가졌다”며 ”누구보다 모범을 보여야 할 공공기관장이 이를 게을리하는 등 법규를 위반한 사안이라 엄중하게 다뤄질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에 인천공항공사는 곧바로 ‘국토부 보도설명자료 관련 사실 해명자료’를 내고 국회에 제출했던 행적사유서를 공개하며 국토부의 주장에 반박했다. 위기대응매뉴얼 등 관련 규정을 위반한 사실이 없다는 게 핵심이다.

인천공항공사는 “(구 사장이)세종시에서 인천공항 이동중에 인천공항은 이미 태풍영향권에서 벗어났고 단 1건의 피해도 발생하지 않았다. 이에 풍수해 대응매뉴얼에 따라 비상근무(태풍 등 기상특보 발표시 소집)를 하지 않고 오후 6시쯤에 대기체제를 유지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영종도 거주자는 1시간 이내, 비거주자는 2시간 이내에 응소할 수 있는 지역에서 대기하는게 매뉴얼 상 대기체제이며, 대기 장소는 자택, 식당, 야외 등 어디든 상관 없다”는 설명이다.

인천공항공사는 국토부가 설명자료에서 ‘사적모임’이라고 표현한 데 대해선 “너무 포괄적이고 애매하여 오해 우려가 있다. 실제 활동에 맞는 ‘저녁식사’라는 표현이 타당하다”고 반박했다.

이어 인천공항공사는 “국회에 제출한 사유서에 저녁식사를 기재하지 않은 것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당시 영종도 현장 방문을 중심으로 행적을 소명토록 요구해 일상생활에 관련된 내용은 제외했다”며 “이는 허위 보고와는 전혀 무관하다. 당시국토위도 별도로 문제제기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