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윙’ 써보니…신기한데, 앱 확산은 ‘과제’

두 개 디스플레이 활용한 멀티태스킹 강점
보조화면 최적화된 앱 계속 나와야

LG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윙을 통해 제품 공개 행사를 시청하며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모습.


그야말로 신기한 형태의 스마트폰 ‘LG 윙(WING)’을 써봤다. 사람이 많은 곳에서 화면을 돌리면 주변의 시선이 모이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윙을 구매하면 당분간은 ‘핵인싸’가 될 수 있을 듯하다.

윙은 LG전자가 획일화된 형태의 스마트폰 시장에서 새로운 시도에 나선다는 ‘익스플로러 프로젝트’의 첫 제품이다. 스마트폰을 쓰면서 가로 경험과 세로 경험을 동시에 할 수 있다.

6.8인치 메인 디스플레이를 시계 방향으로 살짝 밀면 파워핸들처럼 화면이 부드럽게 90도 돌아간다. 그리고는 뒤쪽에 3.9인치 보조 화면이 나타난다. 이 상태를 ‘스위블 모드’라고 하는데, 이것이 다른 스마트폰과 차별화되는 윙의 가장 큰 특징이다.

스위블 모드는 영상 콘텐츠를 감상하거나 게임을 할 때 위력을 발휘한다. 가로 화면에 최적화된 영화, 유튜브 영상을 시청할 때 보조스크린을 손잡이처럼 잡아 편하게 감상할 수 있다. 또 문자·전화 알림 등으로부터 방해를 받지 않아 흐름이 끊기지 않는다.





두 개의 화면을 이용한 멀티태스킹도 장점이다. 자주 사용하는 두 개의 애플리케이션(앱)을 묶어 동시 작동시킬 수 있다. 전화 통화를 하면서 캘린더 앱의 일정을 확인하거나, 사진을 전체 화면으로 보는 동시에 갤러리 목록을 볼 수도 있다. 다수 사용자들이 한 개 화면에서 앱을 넘겨가며 사용하는 것에 익숙해져 있어 적응시간은 다소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직까진 가로형에 적합한 앱들 위주로 스위블 모드 전용 기능을 쓸 수 있었다. 윙이 스마트폰 역사에 획을 긋는 제품이 되려면 새 폼펙터에 맞춘 앱 생태계 확산이 필수적일 것으로 보인다.

제품의 또 다른 특징은 디스플레이 상단에 전면 카메라를 배치하기 위해 위치했던 노치나 홀이 사라졌다는 점이다. 촬영할 때만 나타났다가 다시 기기 안으로 들어가는 ‘팝업’ 카메라를 적용했기 때문인데, 덕분에 대화면을 온전히 즐길 수 있다. 카메라가 나와 있는 상태에서 폰을 떨어뜨릴 경우 가속도 센서가 낙하를 감지해 카메라가 빠르게 기기 안으로 들어가 충격을 완화한다고 한다. (이 부분은 직접 테스트해보진 못했다.)




스위블 모드의 장점을 살린 동영상 촬영 기능도 흥미롭다. 짐벌 카메라 기능을 통해 달릴 때도 흔들리지 않는 촬영물을 얻을 수 있다. 세컨드 스크린의 조이스틱 버튼을 누르면 마치 카메라가 상하좌우로 움직이듯 화면 각도가 돌아간다. 세컨드 스크린을 통해 실시간으로 영상 편집도 용이하다.

윙 무게는 260g으로 일반 스마트폰(약 200g)보다 약간 무겁고, 폴더블폰(약 280g)보다는 살짝 가볍다. 두께는 10㎜로 일반 스마트폰(약 8㎜)보다 두껍고, 폴더블폰(약 16㎜)보다는 얇다. 이렇게 가볍고 얇다 보니 내구성이 걱정된다. LG전자는 20만 회의 돌리는 테스트를 거쳤다며 튼튼함을 강조했다. LG전자는 “충격 분산 구조를 적용했고, 여러 각도에서 떨어트려도 두 디스플레이가 분리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배터리 용량이 4000mAh로 벨벳(4300mAh)보다 줄어든 데다 스크린이 두 개라 배터리가 빨리 닳지는 않을까 우려했지만 걱정할 정도는 아니었다. LG전자는 “스위블 모드의 알고리즘 개선으로 전작보다 개선된 사용시간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LG윙의 후면 모습.


출고가가 최신 플래그십 스마트폰과 비슷한 100만원 초반대가 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새로운 모바일 경험을 원하는 이들에게 큰 부담이 되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굳이 스위블 모드를 쓰지 않아도 세로 화면으로 쓰는 데 전혀 문제가 없다.

다만 기본 용량이 128GB(기가바이트)에 불과해 너무 적다는 생각이 들었다. 마이크로SD카드를 통해 2TB(테라바이트)까지 확장이 가능하지만 부족함을 느낄 수 있는 요소다. 또 LG벨벳에는 유지됐던 3.5㎜ 이어폰 단자가 사라졌다는 점도 아쉬웠다.

세컨드 디스플레이에서도 지문인식이 됐다면 사용이 더 편리했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스크린을 돌려 화면을 켜는 경우 메인 디스플레이에 손가락을 가져다 대야 했다.

글·사진=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