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억 연봉킹’ 정태영 “유산 나눠달라” 두 동생에 소송

연합뉴스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어머니가 남긴 상속 재산 일부를 나누자며 동생들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지난달 7일 서울중앙지법에 여동생과 남동생을 상대로 2억원 상당의 유류분반환청구를 제기했다. 유류분이란 고인의 뜻과 관계없이 상속인을 위해 무조건 남겨둬야 하는 일정분을 의미한다. 정 부회장의 아버지 정경진 종로학원 원장도 원고로 소송에 참여했다.

정 부회장의 어머니는 지난해 2월 별세했다. 그는 2018년 3월 15일 자필로 쓴 유언증서에 ‘대지와 예금자산 등 10억원 전액을 딸과 둘째 아들에게 상속한다’고 남겼었다.

이에 정 부회장 부자는 “유언증서 필체가 평소 고인의 것과 동일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고인이 정상적 인지 능력이 없는 상태에서 작성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서울중앙지법은 지난달 유언의 효력이 인정된다며 동생들의 손을 들어줬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금융권 현직 CEO 중 가장 많은 보수를 받는 ‘연봉킹’에 오른 바 있다. 벌어들인 돈은 현대카드 17억7700만원, 현대커머셜 12억9500만원, 현대캐피탈 9억1700만원 등 총 39억8900만원이다. 그러나 두 동생과 종로학원 경영 문제를 두고 꾸준한 갈등을 빚고 있다. 그의 여동생은 ‘정 부회장의 갑질 경영을 막아달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을 올린 적도 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