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세치혀” “억지와 궤변” 아들·딸 공격에 격해진 추미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의원의 대정부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근거 없는 세 치 혀.” “억지와 궤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7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아들의 군 특혜 의혹을 파고든 야당 의원들에 격앙된 어조로 맞섰다. “엄마의 상황을 이해해 달라”며 모성애를 앞세워 자세를 낮췄던 사흘 전 대정부질문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었다.

추 장관은 ‘그동안 제기된 의혹에 어떤 책임을 지겠나’라는 국민의힘 김승수 의원의 질의에 “억지와 궤변은 제기한 쪽에서 책임을 져야 하지 않을까. 나는 무한 인내로 참고 있다”고 답했다.

당직사병 현모씨의 아들 관련 제보에 대해서는 “아들과 다른 중대 소속으로 이른바 ‘카더라’”라며 “군인은 다른 중대 사람을 ‘이웃집 아저씨’라고 칭한다고 한다. 이웃집 아저씨의 오인과 추측을 기반으로 한 제보였다”고 직격했다.

추 장관은 ‘검찰 소환에 응할 것인가’는 김 의원의 질문에 “혐의의 구체적 근거와 단서가 있어야 하는데 정쟁과 정치공세를 노려 몇 달을 끌고 온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이 한숨을 내쉬며 ‘들어가라’고 한 뒤에도 추 장관은 국무위원석으로 돌아가지 않고 “공정은 근거 없는 세 치 혀에서 나오는 게 아니라는 걸 국민은 잘 알고 계실 것”이라고 거친 어조로 말했다.

답변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 장관은 또 보좌관 청탁 의혹을 집요하게 캐묻는 국민의힘 최형두 의원에게 “가정을 전제로 추궁한다”고 반발했다. 그는 ‘보좌관 청탁 전화 사실을 들었나’라는 최 의원 질문에는 “일단 사실이 전제돼야 한다. 가정을 전제로 국민 여론을 만들고 있다”고 일축했다.

아들뿐 아니라 딸 관련 의혹도 제기됐다. 추 장관은 장녀가 운영하던 식당에서 정치자금을 사용한 사실을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이 거론하자 “허 참…”이라며 실소하다가 “초선 의원으로서 마지막 질문을 그렇게 장식하는 것이 과연 바람직한가”라고 일갈했다. 야당 의원들은 야유를 쏟아냈다.

추 장관과 야당 의원들 사이에 날카로운 신경전이 오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의혹이 대부분 거짓으로 드러났다”며 추 장관을 두둔했다.

민주당 송기헌 의원은 “정당끼리는 충분히 건강한 비판을 할 수 있다. 그러나 비판을 넘어 과장과 왜곡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같은 당 서영석 의원은 당명인 국민의힘을 ‘국민의짐’으로 비꼬면서 “국민의 짐이 아닌 힘이 돼야 할 때”라고 꼬집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