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겨냥?… “윤지오 거부않겠다, 오라”는 국민의힘

뉴시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인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이 고(故)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로 나섰다 각종 의혹에 휩싸여 ‘소재 불명’의 지명수배자가 된 윤지오를 향해 “국회로 오라”고 했다.

박 의원은 17일 SNS에 “국민의힘은 거부 않겠다. 국정감사 증인이로 출석해라. 와서 모든 진실을 밝혀라”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공권력이 해외 지명수배자로부터 조롱받는 나라가 됐다”고 조소했다. 윤지오에 대해서는 “억대 후원금 ‘먹튀’ 논란 아래 캐나다로 출국”이라고 표현했다.

박 의원은 “추미애 장관의 법무부는 ‘소재 불분명’이라는데 윤지오는 생일파티 영상까지 SNS에 올리며 비웃었다”며 “‘윤지오 소동’은 ‘권력형 소동’이다. 남다른 배짱을 키운 건 정권”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또 “여당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지오가 함께 하는 의원모임’을 주도했다. 경찰은 호텔비 900만원을 들여 VIP 모시듯 했다”면서 “KBS는 메인뉴스에 불러 무려 8분6초 동안 판 깔아줬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정-언’ 삼각 커넥션으로 진행된 권언유착 아닌가”라며 “다음 달 과방위 국정감사에 윤씨를 증인으로 요구하겠다. 특검, 국정조사 건수도 하나 더 늘었다”고 덧붙였다.

같은 당의 조수진 의원도 15일 SNS에 “모임을 주도한 안민석 의원은 윤지오와 같은 성범죄 사건 비리 제보자를 공익신고자로 규정했다”며 “법안을 발의하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이처럼 야당이 윤 씨를 내세워 공세를 펼치는 이유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을 증언한 당직사병과 관련이 있다.

조 의원은 윤지오를 언급하며 “문재인 정권의 국민권익위원회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군 미복귀 의혹을 증언한 당직사병을 공익신고자로 볼 수 없다고 밝혔다. 현직 법무부 장관 아들의 의혹을 제기한 것은 공익을 위해 용기를 발휘한 것인가 아니면 돌팔매질을 당할 일인가”라고 했다. 문재인정부의 공익제보자 보호를 ‘선택적’이라고 비판한 것이다.

앞서 윤지오는 캐나타 토론토의 한 호텔 루프탑에서 촬영한 생일 파티 영상을 SNS에 게재해 이목을 모았다. 법무부는 윤지오가 ‘소재 불명’ 상태라는 입장을 밝혔으나 그는 “집 주소 알지 않나. 도피한 적 없다”며 법무부 발표를 직접 반박하고 나섰다.

윤지오는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경호비용·공익제보자 도움 등의 명목으로 후원금을 모았으나 이를 사적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및 모욕, 사기 혐의 등으로 고소·고발 당했지만, 4월 말 캐나다로 출국한 후 현재까지 귀국하지 않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