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가게서 공짜로 못 먹는다는 秋…“동문서답 정도껏 하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 사진)과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9대 국회의원 당시 정치후원금을 딸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사용한 것과 관련해 ‘공짜로 먹을 수는 없지 않느냐’고 답변한 것을 두고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동문서답도 정도껏 하라”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모금한 정치자금으로 왜 하필 딸 가게에 집중적으로 갔냐고 묻는데, 공짜로 먹을 수 없다고 답했다. 가는 귀가 먹었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교수는 “딸 가게 가서 공짜로 먹으면 안 된다. 돈 내고 식사했다고 탓하는 게 아니다”라며 “정치자금은 세금과 같은 것이어서 투명하게 사용돼야 하고, 그래서 정치자금법이 엄격하게 규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자금으로 기자간담회 명칭 하에 딸 가게 매상 올려준 것이 부적절하고 부도덕하다는 것”이라며 “일감 몰아주기, 내부자 거래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죄송하다고 하면 되는데, 끝까지 동문서답으로 발끈하는 추 장관의 성격. 아들 휴가 의혹에도 끄떡없을 만하다. 참 대단하다”고 비꼬았다.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실이 입수한 ‘추미애 의원 정치자금 지출내역’ 등에 따르면 추 장관은 국회의원 시절이던 2014년 11월 28일부터 이듬해 8월 18일까지 딸이 운영하는 서울 이태원 식당에서 총 21차례에 걸쳐 252만9400원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 번에 적게는 3만~4만원에서 많게는 25만 6000원을 썼다. 추 장관 측이 밝힌 지출 명목은 ‘기자간담회’ ‘정책간담회’가 대부분이었는데, 일요일에도 5차례나 해당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50만원을 넘게 쓴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추 장관은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정치자금법 위반소지가 있다’는 국민의힘 최형두 의원의 지적에 “공정을 훼손하지 않았으며 위반한 소지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딸 가게라고 공짜로 먹을 순 없지 않느냐”라고 반문했다. 이에 최 의원은 “앞으로 갈 때는 개인 돈을 쓰라. 정치자금은 거기에 쓰라고 있는 게 아니다”고 일갈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