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1억 조기지급” 오뚜기, 협력사에 ‘추석 선물’


오뚜기가 추석을 앞두고 협력사 결제대금 221억원을 조기 지급한다.

17일 오뚜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서 협력사의 원활한 자금 운용을 돕기 위해 결제 대금을 정상 지급일보다 평균 20일 앞당겼다고 밝혔다. 선지급 대상은 OEM사, 원료업체, 포장업체 210곳이다. 이달 1일부터 15일까지 공급분을 23일 전액 현금으로 지급한다.


오뚜기는 협력사와 관계를 긴밀히 유지하고 상생을 위해 힘쓰고 있다. 동반성장팀을 중심으로 구성된 내부 심의위원회를 통해 주요 사안을 논의해 개선 중이다. 2015년부터는 동반성장펀드를 마련했다. 협력사와 대리점들이 시중 금리보다 낮은 이자로 대출 받아 경영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중소 협력사들의 자금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며 “결제대금 조기 지급이 자금 부담 해소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폭발적이다. 이들은 “이래서 갓뚜기 갓뚜기하는구나” “사업하는 사람으로서 쉽지 않은 결정인 것 압니다”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기업” 등의 댓글을 남겼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