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때문에 ‘팍’ 줄어든 해외직접투자…금융, 부동산 투자만 강세

2분기 해외직접투자 27.8% 감소
2분기 연속 추락에 낙폭도 증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국의 해외직접투자가 2분기 연속 추락하고 있다. 코로나19 이전까지만 해도 해외직접투자액이 7분기 연속 증가세를 이어왔던 것과는 정반대의 양상이 펼쳐지고 있는 셈이다.

기획재정부가 18일 발표한 2분기 해외직접투자 동향에 따르면 올해 4~6월(2분기) 한국의 해외직접투자액은 1년 전보다 27.8% 감소한 121억4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앞서 지난 1분기(1~3월) 4.0% 감소했던 것보다 낙폭이 더 커졌다. 해외직접투자가 20%대로 떨어진 것은 27.9% 떨어졌던 2018년 1분기 이후 2년여 만이다.

총 투자액에서 지분매각이나 대부투자 회수, 청산 등 투자회수액을 제외한 순투자액은 46.1% 떨어진 76억1000만 달러였다. 다만 월별로 보면 코로나19가 미국, 유럽 등으로 본격 확산한 4월(-38.3%), 5월(-60.0%)에 비해 6월은 0.7% 감소에 그치며 완화했다.

기획재정부가 공개한 분기 및 연도별 해외직접투자 동향


그동안 해외직접투자액 증가는 국내 각종 규제와 노동 비용 상승 등으로 인해 기업이나 자본의 국내 투자 매력이 떨어졌다는 방증으로 해석되기도 했다. 역설적으로 코로나19로 국내 자본의 해외 유출 흐름에 제동이 걸린 셈이다. 그러나 투자 내역을 보면 해외 금융과 부동산 투자는 여전히 강세다.

2분기 금융·보험업 분야 투자액은 50억5000만 달러로 여러 업종 가운데 가장 많았다. 전체 투자액의 41.6%다. ‘빚투(빚을 내서 투자한다는 의미)’ 열풍에 힘입어 해외 주식 투자 등이 활성화된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부동산업 투자액도 16억 달러로 1년 전보다 7.3% 늘었다. 기재부 관계자는 “저성장·저금리에 따른 수익원 다각화 기조로 인해 부동산업 투자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부동산업 투자는 2018년과 지난해에도 각각 전년 대비 37.8%, 33.3% 늘었다. 반면 제조업 투자는 62.7% 떨어진 21억5000만 달러에 그쳤다.

국가별로는 조세회피처로 분류되는 중남미의 케이만군도(20.0%) 투자가 가장 많았다. 미국(18.0%), 싱가포르(12.3%), 아랍에미리트(UAE·5.4%) 순으로 뒤를 이었다.

세종=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