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환각질주’ 포르쉐 운전자, 꽁꽁 싸맨 채 “죄송합니다”

부산 해운대에서 '마약 질주'를 벌인 운전자가 18일 오전 부산지법 동부지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고 난뒤 경찰서로 호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 해운대에서 마약에 취한 상태로 차량을 몰다 7중 추돌 사고를 낸 포르쉐 운전자가 법원에 출석했다.

부산지법 동부지원은 18일 오전 포르쉐 운전자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했다.

영장실질심사 후 법정을 나온 A씨가 경찰차로 호송되는 장면이 취재진에게 포착됐다. A씨는 외투에 달린 모자를 눌러 쓰고 마스크를 쓴 채 고개를 푹 숙이고 이동했다.

부산 해운대에서 '마약 질주'를 벌인 운전자가 18일 오전 부산지법 동부지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고 난뒤 모습을 드러내자 취재진이 질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왜 대마를 흡입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작은 목소리로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사고 당시 기억이 나느냐’ ‘모든 혐의를 인정하느냐’ ‘피해자에게 할 말 없느냐’는 질문에는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A씨의 영장실질심사는 김태우 영장전담 부장판사가 진행했으며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A씨는 지난 14일 대마를 흡입한 후 포르쉐 차량을 몰다가 7중 추돌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7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A씨는 7중 추돌 사고에 앞서 두 차례 추돌사고를 낸 뒤 도주하던 중이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A씨의 동승자 B씨가 ‘운전대를 잡기 전 대마를 흡입했다’고 진술함에 따라 경찰은 관련 수사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대마는 B씨가 소지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수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