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함정이야!” 의사당서 ‘나체사진’ 본 태국 의원 변명

연합뉴스

태국 연립여당 소속 한 의원이 의사당에서 나체 사진을 보다가 발각돼 논란이다. 그는 사과나 경위 설명 없이 “날 음해하는 누군가가 파놓은 함정”이라는 변명을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논란의 주인공은 팔랑쁘라차랏당 소속 론나텝 아누왓 하원의원이다. 그는 지난 16일 저녁 의사당에서 휴대전화로 누군가의 나체 사진을 클릭해 들여다 봤다. 이 모습을 뒤편에 있던 사진기자들이 포착했고 언론에 보도됐다. 당시 의사당에서는 내년도 태국 예산이 논의되던 중이었다.

공개 망신을 당한 론나텝 의원은 다음날 기자들에게 “메시지가 왔길래 봤더니 누군가가 도움을 요청하는 듯한 내용이었다. 그래서 휴대전화를 열어본 것”이라며 “그 순간 갑자기 나체 사진이 나타났고 즉시 메시지와 사진을 지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의 정치적 경쟁자들이 여러명 있는데, 그들 중 누군가가 내게 불명예를 씌우기 위해 파놓은 함정”이라며 “나는 거기에 걸려든 것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현장에서 그의 모습을 지켜본 일부 기자들은 론나텝 의원이 휴대전화로 10분가량 메시지를 주고받는 걸 봤다고 증언한 상태다.

추안 릭파이 하원의장은 “이번 사건은 개인적인 일로 의회 규정을 어기는 것은 아니어서 처벌할 수는 없다”면서도 “론나텝 의원에게 경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