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전시, 일반·휴게음식점 영업시간 제한 19일부로 해제

고위험시설 9종 집합금지 조치도 21일부터 풀려

지난달 14일 이후 대전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추이. 대전시 제공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이후 심야시간 배달·포장만 가능했던 대전지역 일반 및 휴게음식점의 영업시간 제한조치가 19일 0시부로 해제된다.

또 노래방·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 9종의 심야시간 집합금지 조치도 21일부터 풀릴 전망이다.

대전시는 최근 지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점차 안정세를 보임에 따라 이 같이 조치한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먼저 오전 1~5시까지 배달·포장만 가능하도록 한 일반·휴게음식점의 영업시간 제한 조치를 19일 0시부로 해제키로 했다. 앞서 수도권 지역은 지난 14일부터 영업시간 제한 조치를 해제한 바 있다.

시는 이와 함께 PC방의 미성년자 출입제한 조치도 19일 0시부로 함께 해제한다.

노래방·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 9개 업종의 오전 1~5시 집합금지 조치는 20일 자정까지 유지된다.

대상 시설은 클럽·룸살롱 등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노래연습장, 실내 스탠징공연장, 실내집단운동, 뷔페 등이다.

대전은 지난달 14일 파주 스타벅스 관련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전날까지 총 183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전 5개월 간 발생한 167명보다 최근 한달 사이 더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셈이다. 18일 오후 3시 현재 대전의 누적 확진자 수는 총 350명이다.

기간별로는 지난달 14일 이후 첫 주에 하루 평균 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2주차는 5.8명, 3주차는 5.7명, 4주는 7.1명, 이번주는 1.8명으로 줄었다.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불명환자수는 주간 평균 10.7%를 기록했다. 전국 평균은 20%다.

감염의 지속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감염재생산지수’는 지난 주 1.2를 기록했지만 이번 주는 0.1까지 떨어졌다. 감염재생산지수가 1.0이 넘으면 감염이 지속되고 있다고 판단한다.

정해교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와 동참 덕분에 우리 지역의 코로나19가 점차 안정되고 있다”며 “추석 연휴가 또 다른 확산의 기폭제가 될 수 있다. 가급적 고향방문 등을 자제하고 집에서 머물며 휴식을 취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