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욱 국방장관 “남북군사합의 이행을 통한 한반도 평화 뒷받침”

추미애 아들 ‘특혜 휴가’ 관련 “규정 정비 등 후속조치 할 것”

18일 계룡대에서 열린 '제48대 육군참모총장 이임 및 전역식'에서 신임 국방부 장관으로 취임을 앞둔 서욱 육군참모총장이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욱 신임 국방부 장관은 “9·19 군사합의의 충실한 이행을 통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추진을 뒷받침하고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서 장관은 18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북한은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의 평화정착 노력에도 한반도 안보환경 개선에 선뜻 나서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확고한 국방태세 확립은 효율적인 무기와 작전체계, 굳건한 임무완수 의지, 지속적인 훈련을 통해 이뤄진다”며 “코로나19 등 어려운 환경이지만 이를 극복하고 실전 중심으로 훈련으로 강화해 국방태세를 확립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확고한 국방태세를 바탕으로 역사적인 9·19 군사합의의 충실한 이행을 통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추진을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서 장관은 “한·미 동맹은 대한민국 안보의 중요한 축이고, 전쟁을 통해 피로 맺은 군사동맹이며, 지금은 가치를 공유한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발전했다”면서 “이런 굳건한 한·미 동맹을 기반으로 시대적 요구인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군의 핵심군사능력을 포함, 그동안 축적해 온 우리 군의 능력을 정밀하게 평가해 전환조건을 조기에 충족함으로써 책임 국방을 실현하겠다”고 다짐했다.

서 장관은 마지막으로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군’이 돼야 한다고 강조하며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장병들의 인권을 보장하고 능력 중심의 업무문화로 선진 국방을 구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서 장관은 취임식 후 기자들과 만나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특혜 휴가’와 관련해 “일부 부대를 면밀하게 진단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부대 정밀진단을 통한 실태 파악으로 개선점을 찾고 규정을 정비하는 등의 후속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혼선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수사가 끝난 뒤 후속 조치를 할지, 수사 중에 할지 살펴보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국방부는 추 장관 부부의 아들 휴가 연장을 위한 민원실 문의 관련 자료를 검찰에 제출하지 않아 국방부에 대한 압수수색이 이뤄졌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검찰 요구에 불응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며 “검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